[18FW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① '바로크' 컬렉션 포인트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성대하게 개막했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이 서린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2018 F/W 시즌 트렌드를 알기위해 제니스뉴스가 직접 DDP에 다녀왔다. 가을, 겨울 패션 피플을 원한다면 주목.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서울패션위크의 첫째 날의 포문을 연 이도연 디자이너의 ‘바로크(Baroque)’다.

► COLOR

바로크는 이번 2018 F/W의 주 컬러로 블랙 앤 화이트를 선택했다. 블랙 앤 화이트는 다른 컬러와도 조화를 이루는 베이직한 컬러지만 바로크는 러프한 텍스처의 소재에 적용해 독특하게 연출했다.

특히 이도연 디자이너는 블랙 앤 화이트를 다른 컬러와 매치하는 것이 아니라 올 블랙과 올 화이트 등 단색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이로써 시크하면서도 어두운 분위기의 쇼를 완성했다.

► DESIGN

‘수어사이드’라는 강렬한 콘셉트를 잡은 만큼 바로크는 환자복을 입은 스킨헤드 모델을 오프닝으로 세워 눈길을 끌었다. 병원에서 봤을 법한 특유의 패턴이 가미된 가운을 입은 모델은 정해진 것이 아닌 자유로운 워킹을 선보여 쇼에 재미를 더했다.

남성복이 주를 이룬 쇼지만 종종 등장한 여자 모델들의 스타일링 역시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부했다. 구릿빛 피부가 매력적인 여자 모델은 짧은 미니 스커트에 블랙 라이더 재킷을 매치해 시크한 매력을 연출했다.

► POINT

이번 바로크 쇼의 포인트는 소재 매치에 있다. 이도연 디자이너는 스웨이드와 코튼, 레더 등의 소재를 각각 베이지 컬러의 코듀로이에 믹스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특히 올 블랙과 올 화이트 등 자칫 심심해 보일 수 있는 룩에도 소재의 믹스매치를 시도해 다양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