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영원한 라이벌' 블랙 vs 화이트, 스타들은 어떻게?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DDP를 찾은 스타들이 블랙과 화이트를 어떻게 연출했는지 알아봤다.

블랙과 화이트는 '영원한 라이벌'로 불릴 정도로 편을 가르기 어렵다. 이만큼 각각의 매력이 뛰어난 블랙과 화이트이기에 두 컬러를 앞에 두고 고민하는 여성들이 많을 것이다.

이에 제니스뉴스가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를 찾은 스타들의 패션을 통해 블랙과 화이트룩의 매력을 샅샅이 파헤쳐 봤다.

★ '블랙 스완' 황신혜

원조 패셔니스타다운 올 블랙룩이다. ‘그리디어스’ 쇼에 참석한 황신혜는 시폰과 코튼이 적절히 조화를 이룬 블랙 드레스에 화려한 패턴이 돋보이는 클러치를 매치했다. 황신혜가 착용한 드레스는 부피가 큰 퍼프 소매가 특징이다. 특히 시폰 소재로 디자인해 팔 라인을 드러냈고, 이를 통해 날씬한 몸매를 부각했다.

★ '섹시의 아이콘' 황보

구릿빛 피부와 날씬한 몸매로 올 블랙을 섹시하게 소화한 황보의 스타일링을 알아보자. 패션위크 현장에서 포착한 황보는 허리 라인이 잘록하게 들어간 재킷 원피스를 단독으로 착용한 모습이다.

클래식한 무드의 더블 버튼 재킷은 언밸런스한 절개 라인과 러플 스커트와 만나 여성스러운 매력을 입었다. 여기에 황보는 두꺼운 플랫폼이 특징인 토 오픈 부츠를 매치해 시크한 매력을 폭발시켰다.

★ '빛나는 여신 미모' 고나은

첫 번째 화이트룩 주인공은 고나은다. 패션위크 참석을 위해 DDP를 찾은 고나은은 새하얀 오버핏 블라우스를 착용한 하의 실종룩을 연출했다. 특히 고나은은 찰랑이는 실크 소재의 블라우스를 선택해 페미닌한 느낌을 가미했고, 포인트 하나 없는 미니멀한 스타일링이나 액세서리를 최소화해 청순한 분위기를 강조했다.

또한 고나은은 보디라인을 가리는 오버핏 셔츠에 스웨이드 소재의 앵클부츠를 매치해 늘씬한 다리를 강조했다. 특히 브라운 컬러의 앵클부츠는 화이트 셔츠에 포인트로 들어간 베이지 배색과 조화를 이루며 고나은의 스타일 지수를 높였다.

★ '넘치는 청순미' 다이아 솜이

이날 ‘블랑드 누아’ 쇼를 찾은 다이아 솜이는 화이트와 베이지 컬러가 언밸런스 매치된 셔츠를 착용했다. 특히 솜이는 날씬한 각선미와 여성스러운 매력을 어필하기 위해 셔츠를 이용해 하의 실종룩을 완성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하의 실종 패션은 솜이 특유의 흰 피부와 어우러져 청순한 매력을 배가시켰다.

여기에 솜이는 메탈릭한 골드 파우치 백을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자칫 밋밋할 수 있는 올 화이트룩이나 메탈릭 파우치를 더함으로써 펑키한 무드가 가미돼 더욱 스타일리시한 패션을 완성할 수 있었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