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홍석천-김상혁-신우식 '오빠 왔다' 그래픽 스타일링 3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를 패션으로 사로잡은 매력적인 스타들의 패션을 파헤쳐 봤다. 

눈이 부신 셀럽들이 모인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19일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자(DDP)에서 열렸다. 이번에 열린 헤라서울패션위크는 개성 넘치는 패션 피플과 화려한 쇼와 다양한 볼거리로 가득 채웠다.

헤라서울패션위크 첫날의 여섯 번째 쇼는 박윤희 디자이너의 그리디어스 쇼였다. 이에 이날 많은 셀럽들이 쇼를 방문해 트렌디한 패션 감각을 뽐냈다. 홍석천부터 김상혁, 신우식까지 화려한 그래픽이 돋보이는 스타일링을 지금 공개한다.    

# 홍석천

홍석천은 블랙 컬러의 그래픽 디테일이 돋보이는 티셔츠와 플라워 패턴이 가미된 화려한 블레이저를 착용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홍석천은 티셔츠 컬러와 맞는 팬츠로 조화로운 분위기를 완성했으며, 라운드 프레임의 유니크한 미러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줬다.

# 김상혁

김상혁은 독특한 디자인이 새겨진 아우터로 멋스러운 스트리트 패션을 선보였다. 특히 아우터는 무릎까지 내려와 더욱 세련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또한 김상혁은 모자를 바지에 걸었으며, 루스한 배기팬츠를 착용해 남다른 패션 센스를 드러냈다.

# 신우식

신우식은 스타일리스트다운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자랑했다. 신우식은 팔 부분에 프린지 디테일이 살아있는 라이더 재킷을 그래픽 티셔츠 위에 레이어드했다. 여기에 연한 컬러의 디스트로이드 진을 착용하고 밑단을 롤업해 스타일링 했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