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④ ‘카루소’ 컬렉션 포인트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세계적인 패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성대하게 개막했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이 서린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2018 F/W 시즌 트렌드를 알기위해 제니스뉴스가 직접 DDP에 다녀왔다. 가을, 겨울 패션 피플을 원한다면 주목.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서울패션위크의 첫째 날 일곱 번째 쇼로 진행된 장광효 디자이너의 ‘카루소(CARUSO)’이다.

► COLOR

장광효 디자이너는 다양한 컬러의 컬렉션을 선보였는데, 여러 컬러가 자연스럽게 흘러갈 수 있도록 했다. 모델 한현민의 워킹으로 막을 연 카루소 쇼는 가장 미니멀한 컬러인 블랙으로 시작해 블루와 레드, 화이트, 베이지, 그리고 강렬한 레드를 순서대로 쇼를 진행했다.

자칫 어색해 보일 수 있는 구성이었으나, 장광효 디자이너는 화려한 컬러와 컬러 사이에 화이트, 블랙 등의 의상을 끼워 넣어 조화로운 쇼를 완성했다.

► DESIGN

카루소의 2018 F/W 컬렉션은 레트로와 클래식 그 자체였다. 1900년대 모던보이를 떠올리게 하는 클래식한 실루엣의 슈트로 시작해 곤룡포의 금장 장식을 현대적인 라인에 적용한 옷으로 막을 내린 카루소의 쇼는 동, 서양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컬처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였다.

먼저 장광효 디자이너가 선보인 슈트룩은 베이지와 같은 차분한 톤부터 블루와 레드 등 비비드한 컬러까지 다양한 컬러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더불어 보디라인이 드러나지 않은 오버핏 실루엣을 선택해 최근 트렌드에 맞는 레트로룩을 연출했다.

► POINT

이번 쇼에 등장한 모델 대부분의 머리에는 볼캡이 씌워져 있었다. 2017 F/W 시즌부터 유행한 볼캡은 어느샌가 컬렉션에 등장할 정도로 트렌드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장광효 디자이너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볼캡의 다양한 활용법을 소개했다.

캐주얼룩에 한정됐던 볼캡은 카루소 쇼를 통해 레트로, 스포티 웨어, 에스닉한 스타일까지 다양한 무드의 패션에 사용돼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볼캡 단독 착용뿐 아니라 후디와 레이어드, 후디 위에 착용하는 볼캡 등 다양한 스타일링 팁을 제안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