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서 강렬한 눈도장
성령,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서 강렬한 눈도장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3.2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성령이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주요 캐릭터들의 스토리와 함께 진료를 받고 돌아간 남현주(한혜진 분)에게 검사 결과가 잘못 전달됐다는 장면을 그려 본격적인 사건을 알렸다.

이때 의사로 등장하는 장석준(김태훈 분)과 함께 등장한 간호사 김은미(성령 분)의 연기가 호평을 얻고 있다.

은미는 잘못 된 검사 결과에 다시 병원을 찾은 현주를 안내하며, 석준에게 “환자분이 무척 예민해요. 잠깐 화장실 가겠다고 해서 두고 왔는데 가 볼게요”라며 방을 나선다.

이때 ”자신의 행동을 자신의 의사로 억제할 수 없는 단계! 도망쳤을지도 몰라”라는 석준의 말을 들은 은미는 초초하게 병원을 뛰어다니다 사라진 현주를 발견한다.

은미는 처음에는 다소 화가 났지만 이내 간호사의 본분을 깨닫고 “조금 진정 됐어요? 또 도망치면 안 돼요”라며 환자를 진정시키는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진료실에서 석준에게 화가 나 밖으로 나온 현주를 붙잡으며 “장 박사님, 세계삼대 명의세요. 웬만한 환자는 봐주지도 않으세요. 성격이 좀 괴팍하고 그러셔도 장 박사님이 치료를 해 주시겠다고 하면 그건 자신이 있다는 뜻이에요”라며” 장석준을 대한 강한 신뢰도 보여 그 관계를 궁금하게 했다.

이처럼 신인 배우임에도 순간의 상황을 잘 리드한 성령의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강하게 눈도장을 찍으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캡처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