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⑰ ‘더 센토르’ 컬렉션 포인트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세계적인 패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성대하게 개막했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이 서린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2018 F/W 시즌 트렌드를 알기위해 제니스뉴스가 직접 DDP에 다녀왔다. 가을, 겨울 패션 피플을 원한다면 주목.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서울패션위크의 넷째 날 진행된 예란지 디자이너의 ‘더 센토르(THE CENTAUR)’다.

► COLOR

예란지 디자이너는 이번 시즌 다양성에 주목한 모습이다. 심플한 실루엣과 블랙 컬러를 사용한 의상으로 오프닝을 연 이번 더 센토르 쇼는 점점 화려한 컬러와 다양한 패턴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모노톤에서 차분한 덜(Dull) 톤, 비비드한 네온 컬러까지 톤을 넘나드는 다양한 컬러 사용으로 눈이 즐거운 쇼를 연출했다.

► DESIGN

쇼 시작 전부터 쇼장에는 물 흐르는 소리, 새들이 지저귀는 소리로 가득했다. 쇼 시작을 알리는 암흑이 깔리고 소리는 더욱 커졌고 쇼장은 자연 속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 사람의 소리와 자연의 소리가 조화를 이룰 때쯤 블랙 코트를 입은 모델이 등장했다.

스트리트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심플한 실루엣의 의상으로 시작한 쇼는 점점 과감한 실루엣과 컬러 사용이 돋보였다. 특히 쇼 중간에는 플라워 패턴과 나뭇잎 장식의 선글라스를 쓴 모델이 등장했는데, 이는 쇼의 음악과 조화를 이루며 더욱 풍성한 쇼를 만들어냈다.

► POINT

더 센토르의 이번 쇼 포인트는 배색이다. 예란지 디자이너는 자연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그린 컬러와 핑크 컬러를 주로 이용했는데, 배색 특유의 촌스러움을 줄이기 위해 톤 차이를 줬다.

또한 컬러 배색이 가장 쉬운 블랙 컬러를 이용하기도 했다. 블랙을 베이스로 한 이번 드레스는 핫핑크와 그린 컬러가 조화를 이룬 플라워 패턴을 적용해 레트로 무드를 발산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