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⑱ '랭앤루' 컬렉션 포인트 3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패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성대하게 개막했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이 서린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2018 F/W 시즌 트렌드를 알기 위해 제니스뉴스가 직접 DDP에 다녀왔다. 가을, 겨울 패션 피플을 원한다면 주목.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서울패션위크 마지막 날의 첫 번째 쇼는 변혜정-박민선 디자이너의 ‘랭앤루(Lang&Lu)’다.

▶ COLOR 

랭앤루는 2018 F/W 서울패션위크에 데뷔해 ‘첫사랑’이라는 주제를 다뤘다. 이에 핑크, 퍼플, 레드 등의 컬러풀하며, 생동감이 느껴지는 컬러로 쇼를 꾸몄다. 또한 런웨이에 거울을 활용해 더욱 유니크하고 스타일리시한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또한 두 디자이너는 핑크 등에 대조되는 그린, 블루 컬러로 포인트를 줘 분위기를 더했다. 이와 함꼐 두 디자이너는 홀로그램 소재, 레인보우 컬러를 작품에 사용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 DESIGN 

두 디자이너는 컬러뿐만 아니라 파워숄더, 시퀸 디테일로 작품을 완성해 80년대 레트로 무드를 담았다. 특히 파워숄더는 드레이퍼리한 디자인으로 어깨에 볼륨을 살리고 라인은 타이트하게 표현해 세련된 매력을 발산했다.

두 디자이너는 최근 유행하고 있는 롱슬리브와 슈트 디자인으로 패션 센스를 발휘했다. 이어 스커트, 원피스 등에 러플 디테일을 가미해 우아한 이미지를 연출하기도 했다.

▶ POINT 

랭앤루는 에코퍼를 초창기에 국내로 도입한 브랜드인 만큼 F/W 시즌에 작품에 부드러운 퍼 소재를 활용했다. 두 디자이너는 에코퍼를 카라, 슬리브, 코트 등에 매치해 사랑스러운 아우터 라인을 선보였다.

더불어 두 디자이너는 도트 패턴을 작품에 담아 80년대 레트로를 표현했으며, 슬림한 벨트를 더해 여성스러운 보디라인이 돋보이는 스타일링을 했다. 또한 글리터, 망사, 레인보우 포인트로 랭앤루만의 독특한 감성을 멋스럽게 풀어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