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⑲ ‘로우클래식’ 컬렉션 포인트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세계적인 패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성대하게 개막했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이 서린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2018 F/W 시즌 트렌드를 알기위해 제니스뉴스가 직접 DDP에 다녀왔다. 가을, 겨울 패션 피플을 원한다면 주목.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서울패션위크의 마지막 날 진행된 이명신 디자이너의 ‘로우클래식(LOW CLASSIC)’다.

► COLOR

그간 로우클래식은 단색의 컬러를 주로 이용한 쇼를 선보였다. 이번 F/W 시즌에도 역시 단색의 스타일링이 대부분이었다. 올 네이비 컬러의 스타일링으로 문을 연 로우클래식의 2018 F/W 컬렉션은 그레이시 브라운과 인디 핑크, 카키, 그레이 등 덜(Dull) 톤의 색을 메인으로 이용해 차분한 분위기를 어필했다.

► DESIGN

집에 온 듯 편안한 분위기를 주고자 이명신 디자이너는 쇼장 전체에 브라운 컬러의 퍼 카펫을 깔았다. 쇼장 전체가 포근한 분위기를 줬고, 런웨이를 걸어 나오는 모델들은 오버핏과 단조로운 실루엣 등의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로우클래식이 미니멀리즘의 대표 브랜드인 만큼 이명신 디자이너는 2018 F/W 시즌에도 역시 차분하고 편안한 룩을 선보였고, 심플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잃지 않은 모습이다. 이명신 디자이너는 부드러운 텍스처의 퍼와 니트, 울 등의 소재를 주로 이용해 가을, 겨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쇼를 완성했다.

► POINT

이번 로우클래식 쇼는 차분하고 미니멀했다. 자칫 심심한 런웨이가 될 수 있었으나, 이명신 디자이너는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액세서리 연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샹들리에를 떠올리게 하는 긴 길이의 귀고리부터 딱딱한 가죽 소재의 클러치까지 다양한 액세서리를 매치해 더욱 풍성한 쇼를 만들어냈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