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FW서울패션위크] 24시간 밀착취재 ㉑ ‘비욘드 클로젯’ 컬렉션 포인트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세계적인 패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2018 F/W 헤라서울패션위크’가 성대하게 개막했다. 오는 24일까지 진행하는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국내 최정상 디자이너들의 피와 땀이 서린 작품을 볼 수 있는 자리다.

패션 디자이너들이 주목한 2018 F/W 시즌 트렌드를 알기위해 제니스뉴스가 직접 DDP에 다녀왔다. 가을, 겨울 패션 피플을 원한다면 주목. DDP의 스타일리시한 24시간을 누구보다 빠르고 생생하게 전한다. 이번 서울패션위크의 마지막 쇼로 진행된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 클로젯(BEYOND CLOSET)’다.

► COLOR

이번 시즌 고태용 디자이너는 팬톤이 제안한 2018 트렌드 컬러인 ‘울트라 바이올렛’에 주목한 모습이다. 런웨이에 오른 대부분의 옷에는 울트라 바이올렛을 비롯한 여러 톤의 퍼플 컬러가 있었으며, 고태용 디자이너는 톤 온 톤 배색과 포인트 컬러로 보라색을 사용했다.

► DESIGN

‘뷰티풀 비 피플(Beautiful B People)’을 주제로 한 이번 컬렉션은 격식과 규제를 벗어나 자유분방하게 다듬어진 유니폼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목표로 했다. 이에 맞춰 고태용 디자이너는 다양한 슈트룩을 선보였는데, 단색부터 체크까지 같은 실루엣에 다양한 포인트를 줘 풍성한 쇼를 만들었다.

또한 베레모와 볼캡, 퍼 모자 등 다채로운 헤어 아이템이 돋보였다. 클래식한 느낌을 주기 위해 고태용 디자이너는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베레모와 퍼 모자 등을 사용했는데, 이를 통해 규격화된 유니폼의 느낌을 강조했다.

► POINT

비욘드 클로젯의 2018 F/W 컬렉션에는 다양한 패턴이 관객들의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클래식한 타탄체크부터 창 유리 모양의 윈도 페인 체크까지 각각 다른 모양의 체크 패턴이 단색의 아이템과 조화를 이뤘고, 과감한 배색이 특징인 스트라이프 패턴 또한 런웨이를 물들였다.

특히 촌스러운 패턴으로 여겨졌던 아가일 패턴이 비욘드 클로젯의 쇼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그레이와 네이비, 그리고 레드 컬러까지 강렬한 컬러 배색의 아가일 패턴을 재킷과 안감의 패턴으로 사용해 포인트로 줬다.

 

사진=서울디자인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