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운명’처럼 컴백한 동방신기, 30대에도 멋있는 ‘진짜 아이돌’(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군 복무를 마치고, 아시아 투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동방신기가 정규 8집으로 돌아왔다. 10 트랙을 가득 채운, 15년차 그룹의 저력을 엿볼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앨범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2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동방신기의 정규 8집 ‘뉴 챕터 #1 : 더 찬스 오브 러브(New Chapter #1 : The Chance of Lov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MC는 오정연이 맡아 진행했으며, 동방신기는 수록곡 ‘평행선’과 타이틀곡 ‘운명’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유노윤호는 “동방신기 위크로 제가 먼저 솔로곡을 내고, 창민이도 솔로곡을 냈다. 그 다음으로 일본에 가서 투어를 하고 왔다. 최근에는 앨범 작업을 하면서 틈틈이 방송으로 인사를 드리기도 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최강창민은 “오랜만에 하는 컴백인 만큼 기대가 되고 떨린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하는 각오가 남다르다. 준비 많이 했으니 많이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번 앨범은 동방신기가 지난 2015년 ‘라이즈 애즈 갓(RISE AS GOD)’이후 2년 8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다. 멤버들이 기획 단계부터 콘셉트, 곡 선정, 앨범의 스토리까지 직접 참여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유노윤호는 “사랑의 스토리를 담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총 11 트랙으로 이뤄져 있다. 사랑의 시작, 중간 전개, 끝까지 한편의 소설과 뮤지컬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다. 이번 앨범에는 저희가 참여를 정말 많이 해서 애착이 간다. 전체적으로 보면 매거진 같은 느낌도 있다.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동방신기의 스토리를 가득 담았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운명’은 흥 넘치는 스윙재즈 댄스팝 장르의 곡으로, 동방신기 특유의 여유 있고 세련된 보컬이 돋보인다.

‘운명’의 노래 가사에 대해 유노윤호는 “운명처럼 마주치게 되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가사에 담았다. 동방신기 멤버로서 살아가는 삶도 운명이라는 의미를 담아봤고, 남녀간의 감정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강창민은 “동방신기도 팬분들과 함께 운명처럼 현재진행형으로 나아가고 있지 않다 싶다. 인연이라는 게 모두 운명이다. 많은 분들께서 이 노래를 운명이라 생각하고, 운명을 거부하지 말고 들어주시면 좋겠다”라는 위트 있는 발언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동방신기는 ‘운명’으로 섹시하면서도 세련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기존에 보여줬던 강렬한 카리스마보다는 여유가 느껴지는 색다른 무대로 매력을 뽐낸다.

유노윤호는 “스윙재즈 장르라 저희가 지난 번에 활동했던 ‘썸띵’을 떠올리시는 분들이 있다. 이번에는 여유 있고 캐치할 수 있는 부분을 살리려고 했다. 예전보다 조금 더 성숙해졌기 때문에 섹시미를 보여주는 것이 포인트다. 노래 후크 부분에 어깨를 으쓱으쓱하는 춤이 있다”면서 “누가 봐도 ‘저건 내가 따라할 수 있겠다’ 싶도록 하면서, 창민이와 윤호스럽게 표현하려고 했다. 전체적인 구성은 뮤지컬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고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동방신기는 타이틀곡 ‘운명’과 더불어 수록곡 ‘평행선’까지 총 2개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최강창민은 “2곡의 뮤직비디오 콘셉트가 정반대다. 색깔로 비유를 하자면 화이트, 블랙으로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평행선’은 화이트에 걸맞게 하얗고, 다행히 아직까지 귀여운 콘셉트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용기를 내서 해봤다. 팬분들게서 좋아해주실 것 같다. 노래 자체도 캐치해서 편하고 쉽게 들을 수 있을 것이다. ‘운명’이라는 노래는 시크하고, 어떤 면에서는 젠틀하고 신사의 품격이 보일 것이다. 성숙한 청년에서 어른이 되어가는 두 남자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뮤직비디오의 콘셉트를 소개했다.

10년 이상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동방신기는 이번 앨범으로 어떤 목표를 가지고 활동에 임할까.

이에 대한 물음에 유노윤호는 “1위를 한다면 너무 감사한 일이다.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15년의 연차에 대한 여유, 공백을 채우려고 하는 노력들이 좋게 보여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좋은 성적도 중요하지만, 오래 활동하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다. 예전과 달리 선배 그룹이 됐기 때문에 여유 있으면서, 다양한 동방신기만의 모습을 보여주면 좋은 성적이 따라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동방신기가 가지고 있는 색깔을 다 보여주는 것이 이번 활동의 가장 큰 목표다"라고 답했다. 

더불어 동방신기는 오는 5월 5~6일 양일간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내 보조경기장에서 단독콘서트 개최를 확정했다. 6월 8~10일에는 일본 닛산 스타디움에서 라이브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강창민은 “장소가 한국에서는 첫 야외무대에서 공연을 하게 됐다. 그렇다 보니 어떻게 하면 야외의 다이내믹함을 살리면서 즐거운 콘서틀르 할 수 있을까라는 기대가 있다. 사실 오랜만에 하는 콘서트라 걱정도 있다. ‘운명’처럼 고급스러우면서 파티스러울 수 있는 테마로 준비하려고 한다.

이어 일본 콘서트에 대해선 “3일 동안 20만 명의 관객분들을 만난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다. 우리 둘이 대단한 일을 하는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그만큼 책임감을 느끼고 신나는 무대를 꾸며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방신기는 28일 오후 6시 정규 8집을 발매하고, 오후 8시에는 ‘TVXQ! Welcome Back Party : The Chance of Love’를 개최하고 이를 네이버 V 라이브로 생중계한다.

 

사진=이준영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