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예쁜 언니의 봄 나들이 잇템' 2018 가방 트렌드 3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찬 바람이 떠나고 따뜻한 봄기운이 찾아왔다. 비록 미세먼지 가득하지만 봄은 봄이다. 계절이 바뀌어 쇼핑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고, 브랜드는 옷부터 가방, 신발까지 2018 트렌드에 맞춰 출시하고 있다.

많은 여성들이 지금 주목하고 있는 것은 바로 ‘가방’이다. 시즌이 바뀐 만큼 가방 또한 칙칙한 겨울 분위기에서 상큼한 봄 스타일로 바꾸고자 하는 여성들이 많은 가운데, 이번 2018년 봄에는 어떤 가방이 유행할지 제니스뉴스가 알아봤다.

▶ '그냥 막 들어도 예뻐' 숄더백

어떤 스타일에도 매치 가능한 아이템을 찾는다면 꾸밈없는 미니멀한 백은 어떨까? 배우 한효주는 사랑스러운 핑크 컬러의 원피스에 블루 컬러의 숄더백을 매치했다. 강렬한 컬러 대비가 이번 봄 시즌 트렌드인 만큼 상큼한 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참고하자.

또한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숄더백은 데이트룩으로 적합한 로맨틱 웨어부터 오피스룩에 활용하기 좋은 모던한 스타일까지 모두 매치 가능하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다.

▶ '세련된 언니의 잇백' 버킷백

스타일링 포인트 아이템으로 좋은 미니백은 수납이 불편해 짐이 많은 여성들이 선호하지 않는 디자인이다. 스타일은 물론 수납력을 중요시하는 여성이라면 자연스러운 처짐이 매력적인 버킷백을 선택하는 것은 어떨까?

화이트 셔츠와 데님의 심플한 조합을 연출한 손나은은 브라운 컬러의 버킷백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다. 손나은이 선택한 가방은 깔끔한 디자인으로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으나, 빅 사이즈 버클을 포인트로 줘 세련된 느낌을 주는 아이템이다.

▶ '독특한 게 최고' 보디 크로스백

보디 크로스백을 길거리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가방 디자인 중 하나다. 그간 레더 소재로 한정된 크로스백은 이번 시즌 레트로 열풍을 맞아 보다 부드럽고 독특한 소재로 변신할 예정이다. 특히 스웨이드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재경은 니트와 벨벳 원피스를 레이어드한 여성스러운 스타일에 레드 컬러의 보디 크로스백으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원피스의 부드러운 텍스처에 맞춰 스웨이드 소재를 적용한 가방을 선택해 스타일리시한 패션 센스를 드러냈다. 또한 스티치 장식과 스웨이드-레더의 소재 배치를 통해 레트로 분위기를 강조했다.

사진=리뽀, 사만사타바사, MCM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