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성추행 논란' 김생민 측 "본인 확인 중"(공식입장)
[#미투] '성추행 논란' 김생민 측 "본인 확인 중"(공식입장)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4.0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방송인 김생민이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

2일 디스패치가 “김생민이 지난 21일 전직 스태프 A씨에게 10년 전 노래방에서 있었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생민의 소속사 SM C&C 측은 제니스뉴스에 “김생민의 성추문 보도를 접하고 관련 사실을 파악 중이다”라고 전했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따르면 김생민은 지난 2008년 한 프로그램 회식 자리에서 스태프 A씨를 성추행했다. A씨 뿐 아니라 이날 같은 자리에서 또 다른 피해자 B씨 역시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A씨는 이 사건에 대해 방송사 측에 문제를 제기하자 “’김생민이 잘못했다고 말했다. 이런 일은 방송계에서 비일비재하다. 스태프면 스태프답게 생각하라’고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디스패치는 “10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김생민은 A씨를 만나 사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평소 바른 모습만 보였던 김생민이기에 보도 직후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제니스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