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반하나 아린 “EXID 하니 선배님께 포토카드-폰 번호 주겠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오마이걸 아린이 이엑스아이디 하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걸그룹 오마이걸 반하나(OH MY GIRL BANHANA)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딩동이 맡았다.

지난 2일 하니는 이엑스아이디(EXID)의 컴백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아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함께 ‘떡튀순’을 먹고 싶다”고 말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아린은 “저도 스케줄 이동 중에 선배님의 기사가 뜨자마자 언니들이 알려줬다. 선배님이 저의 이름을 말해주셨다고 하면서 ‘떡튀순’을 언급하셨다. 이전에는 휴대폰이 없어서 선배님이랑 연락을 못했다. 이제 폰이 생기고 활동도 겹치니까, 이번에는 포토카드에 이메일이 아니라 폰 번호를 꼭 남겨서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떡튀순’에 대해 아린은 “제 용돈으로 사드리려고 했는데, 선배님께서 사주신다고 했다. 제가 꼭 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C의 “가장 좋아하는 만화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아린은 “당연히 ‘달려라 하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는 칩튠 사운드로 시작하는 일렉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가사는 바나나 알러지가 있어서 바나나를 먹지 못하는 원숭이가 바나나 우유를 알게 되면서 행복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한편 오마이걸 반하나은 지난 2일 오후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를 발표했다.
 

사진=WM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