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캠페인’, 동물권단체 케어와 함께 검은 개 입양 독려 프로젝트
‘블랙독 캠페인’, 동물권단체 케어와 함께 검은 개 입양 독려 프로젝트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노션 월드와이드가 버려지는 검은색 유기견, 이른바 ‘블랙독’에 대한 사회적 인식전환을 촉구하며 입양을 독려하는 의미 있는 캠페인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이노션은 4일 “동물권단체 ‘케어(care)’와 함께 단지 털이 검다는 이유로 검은색 유기견 입양을 기피하는 현상인 ‘블랙독(Black dog) 신드롬’을 다룬 특별 영상을 최근 유튜브에 온에어했다”고 밝혔다.

4분 33초 분량의 블랙독 캠페인 영상은 “컬러가 무엇을 결정하는가”, “편견과 차별 없는 세상을 입양하세요” 등의 키 메시지를 담고 있다. 검다는 이유로 입양이 되지 않는 블랙독 한 마리가 유기견 보호소를 탈출해 세상으로 나왔지만, 더 냉혹한 현실과 마주하게 된다는 내용이다.

이노션은 버려진 후 입양되지 못하는 블랙독의 안타까운 현실을 전하기 위해 ‘테이크 미 백(take me back)’이라는 제목의 배경음악도 제작했다.

이번 캠페인을 기획한 이노션의 김기영 제작2센터장과 조성희 그룹장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지만 인지하는 못하는 ‘색(色)’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없애기 위해 검은 개 입양 프로젝트인 블랙독 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준비기간만 1년이 넘게 걸린 만큼 사회 각계각층의 따뜻한 관심과 동참이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현재 블랙독 캠페인의 취지에 공감한 유명 인사들도 자발적으로 동참을 선언하며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사진작가 김용호는 4월 중 블랙독을 주제로 한 사진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사진전에는 김재중, 윤상현, 라미란, 홍종현 등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소속의 배우들이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케어 측은 “검은 개들은 버려진 아픔과 더불어 색에 대한 차별의 아픔까지 감수해야 한다”면서 “이번 블랙독 캠페인을 통해 검은 유기견뿐만 아니라 세상의 모든 색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사라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사진=블랙독 캠페인 영상화면 캡처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