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이런 게 바로 심쿵 아니겠어?' 걸크러시 유발 메이크업 5
[기획] '이런 게 바로 심쿵 아니겠어?' 걸크러시 유발 메이크업 5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4.0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여성 팬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은 스타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여성이 다른 여성을 선망하거나 동경하는 마음 또는 그런 현상'을 일컬어 '걸크러시'라 부른다. 걸크러시가 처음 주목받았을 당시, 강하고 섹시한 메이크업을 한 일명 '센 언니'가 걸크러시의 주를 이뤘다.

그러나 최근 메이크업이 아닌 또 다른 매력으로 걸크러시를 유발하는 스타들이 있다. 바로 이엘과 이하늬, 송지효, 레드벨벳이 그 주인공. 이에 걸크러시 유발 스타들이 어떤 메이크업을 했는지 알아봤다.

▶ ‘보면 볼수록 매력덩어리’ 이엘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화유기’에서 ‘마비서’로 열연한 이엘은 매 신마다 퍼플 컬러의 독특한 립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이엘은 직접 보라색 립스틱을 바르는 모습이다.

이엘은 퍼플 컬러의 립을 강조하기 위해 다른 색조를 최소화했으며, 피부를 깔끔하게 표현해 자칫 어두워질 수 있는 보라색 립을 더욱 멋스럽게 완성했다.

▶ ‘윤계상이 반할만’ 이하늬

뷰티 프로그램의 MC를 맡을 정도로 평소 뷰티에 남다른 관심을 내비친 이하늬가 두 번째 주인공이다. 여성 팬까지 사로잡는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며 ‘꿀언니’로 불리는 이하늬는 스모키 아이 메이크업으로 섹시한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특히 원래 입술 색인 듯 누디한 립으로 자연스럽게 연출해 아이 메이크업과 화려한 스타일링이 더욱 돋보일 수 있도록 했다.

▶ ‘사랑스럽지효’ 송지효

평소 화장기 없는 내추럴한 메이크업으로 털털한 매력을 선보였던 송지효. 그러나 사진 속 그는 새빨간 레드 립으로 강렬한 메이크업을 준 모습이다.

송지효는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는 레드립을 세련되게 표현하기 위해 다른 부위의 컬러를 줄였고, 오버립으로 연출해 입술이 통통해 보이는 효과를 줬다.

▶ ‘여전히 예쁘구나’ 레드벨벳 예리-슬기

마지막 주인공은 걸크러시 매력으로 수많은 여성 팬을 이끌고 있는 걸그룹 레드벨벳이다. 훈훈한 투 샷을 남긴 레드벨벳 예리와 슬기는 심플한 올 블랙 패션과 어울리는 강렬한 메이크업을 연출해 눈길을 끈다. 먼저 예리는 누드 핑크 컬러의 립과 치크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어필했다.

이와 함께 슬기는 레드 컬러의 립을 입술에 꽉 채워 발라 섹시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여기에 음영을 눈 옆으로 길게 준 아이 메이크업으로 눈이 더욱 커 보이면서 시크한 스타일링 포인트를 줬다.

 

사진=이엘, 이하늬, 송지효, 레드벨벳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