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이 언니의 크러시 끝은 어디?’ 황보, 사복 패션 탐구
[기획] ‘이 언니의 크러시 끝은 어디?’ 황보, 사복 패션 탐구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4.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최근 패셔니스타로서 황보의 활약이 눈에 띈다. 복고 트렌드를 베이스로 강렬한 스타일링을 연출하며 새로운 ‘걸크러시’로 활약 중인 황보. 남다른 패션 센스가 가득한 황보의 걸크러시 패션에 궁금증을 갖는 여성이 많다. 이에 황보의 SNS에서 그만의 스타일링 연출 팁을 찾았다.

황보의 패션 센스는 아이템 매치에서 드러난다. 자칫 부담스러울 수 있는 배색이지만 황보는 모든 컬러와 조화를 이루는 블랙을 베이스 컬러로 이용해 멋스럽게 연출했다. 특히 비비드한 블루 컬러의 삭스 부츠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착용해 스포티한 매력을 더했다.

황보의 사복 패션에는 재킷이 자주 등장한다. 앞서 소개한 룩에서는 재킷을 드레스와 매치해 페미닌하게 연출했다면, 이번 룩에서는 와이드 팬츠와 매치해 매니시한 분위기의 패션을 완성했다. 특히 이너와 재킷, 스니커즈를 블랙으로 선택한 뒤 팬츠만 강렬한 레드로 착용해 포인트를 줬다.

오버핏 스타일링을 즐기는 황보는 때로 타이트한 아이템으로 파격적인 룩을 연출하기도 한다. 타이트한 그린 컬러의 터틀넥 니트를 착용한 황보는 레더 소재의 팬츠를 착용한 뒤, 로고 버클이 포인트인 벨트로 레트로풍을 더했다. 여기에 발등이 드러나는 스트랩 힐을 착용해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캐주얼하면서도 모던한 스타일링을 선보인 황보다. 황보는 오렌지 컬러의 티셔츠에 연청색의 팬츠를 매치한 뒤 독특한 체인과 레터링 스트랩이 특징인 백으로 룩에 포인트를 줬다. 여기에 브라운 컬러의 체크 코트를 착용했는데, 이는 황보의 아버지가 오래 전부터 입던 것으로 빈티지한 무드가 특징이다.

봄 시즌 스트리트에서 가장 많이 찾아볼 수 있는 아이템인 체크 재킷을 착용한 황보. 그는 크롭 티셔츠와 초커를 이너로 매치해 펑키한 느낌을 강조했다.

여기에 보이프렌드 핏 데님 팬츠와 로고 버클이 포인트인 벨트, 스웨이드 앵클부츠 등 트렌드 아이템을 함께 매치해 남다른 스타일 감각을 뽐냈다. 더불어 두꺼운 메탈 프레임의 그랜파 안경과 실버 이어링으로 레트로 풍을 더했다.

황보의 패션에는 벌써 여름이 찾아왔다. 최근 황보는 SNS를 통해 어깨 라인이 드러나는 오프숄더 블라우스를 착용한 룩을 공개했다. 황보는 먼저 오프숄더 블라우스에 하이 웨이스트 데님을 매치했다.

여기에 황보의 사복 패션에 자주 등장하는 캠프캡을 착용해 스포티한 느낌을 더했다. 여기에 드롭형 귀고리와 팔찌 등 실버 액세서리를 활용해 시원해 보이는 느낌을 줬다.


사진=황보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