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트와이스, 이번에도 박진영 프로듀싱… 연속 히트 노린다(종합)
[Z현장] 트와이스, 이번에도 박진영 프로듀싱… 연속 히트 노린다(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0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와이스가 또 한번 흥행 돌풍을 일으킬 신보로 돌아왔다. 데뷔 때부터 발표하는 곡마다 뜨거운 인기를 누린 트와이스가 ‘왓 이즈 러브?’로 어떤 새로운 기록을 쓸지 기대가 모인다.

9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걸그룹 트와이스(TWICE)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트와이스는 ‘하트 셰이커’와 신곡 ‘왓 이즈 러브’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는 이번 앨범 ‘왓 이즈 러브?’를 통해 달콤한 상상 속 사랑을 노래한다. 앨범에는 사랑이 궁금한 아홉 멤버들의 설레는 마음을 담은 총 6곡이 수록됐다.

트와이스가 생각하는 사랑에 대해 쯔위는 “같이 있으면 행복하고, 항상 생각나는 게 사랑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희 팬분들 원스, 가족들, 강아지, 멤버들을 사랑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왓 이즈 러브?’는 사랑을 책으로 배운, 혹은 영화나 드라마로 배운 소녀들의 호기심과 상상을 다룬 댄스곡이다. 통통 튀는 밝은 멜로디에 업템포 댄스 비트와 트랩 장르를 넘나드는 리듬이 더해졌다.

특히 타이틀곡은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이 지난 ‘시그널’과 ‘메리 & 해피’에 이어 작사, 작곡을 맡아 기대를 모았다.

이와 관련해 다현은 “박진영 피디님이 저희를 만날 때마다 좋은 말씀, 조언을 해주신다. 이번 곡이 책, 드라마, 영화에서 사랑을 배운 소녀의 호기심에 대한 노래다. 이런 주제에 대해 잘 표현해달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지효는 “안무도 세심하게 봐주셨다. 안무 동작, 각도 등 디테일한 부분을 봐주셨다”고 덧붙였다.

트와이스는 매번 재치 있는 포인트 안무로 인기를 모았다. 나연은 “가사에 맞춰 물음표를 찍은 ‘물음표 안무’가 있다. 저희가 궁금해하는 꽃받침 안무도 있다. 인트로 엔딩에서 이 안무를 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포인트 안무를 소개했으며, 모모가 직업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다양한 스토리가 더해진 뮤직비디오는 보는 재미를 더했다. 지효는 “이번에는 저희가 뮤직비디오 콘셉트에 의견을 냈다. 영화로 이야기를 해서 디테일하게 콘셉트가 정해졌다”고 소개했다.

또 다현은 “데뷔 이후 남장을 처음 했다. 현장에서 스태프분들이 사진을 찍자는 말을 잘 하지 않는데, 처음으로 찍자고 하셨다. 명장면들이 많다. 뮤직비디오를 한 번만 보지 않고, 여러 번 봐야 알 수 있는 재밌는 요소들이 많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트와이스는 데뷔곡인 ‘치어 업’을 시작으로 ‘티티’, ‘낙낙’, ‘시그널’, ‘라이키’, ‘하트 셰이커’까지 모든 활동곡을 히트 반열에 올리며 인기를 모았다. 음원 차트 정상, 음악방송 1위, 연말 시상식 대상 수상, 7연속 유튜브 1억뷰 기록 등의 기록을 달성하는 기염도 토했다.

“이번 활동 성적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나”라는 물음에 나연은 “많은 사랑을 해주시고, 올해 첫 컴백이라 부담감이 있다. 이번 곡은 피디님과 함께하는 두 번째 노래고, 올해 첫 컴백이고, 국내 팬분들과 오랜만에 만나는 거다. 부담보다는 설레는 마음으로 팬분들을 만나길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왓 이즈 러브?’로 2018년의 힘찬 출발을 알린 트와이스가 거둘 성과에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위 공약에 대해 지효는 “뮤직비디오 의상을 입고 무대를 하면 괜찮을 것 같다”고, 정연은 “다현이가 했던 남장을 하면 어떨까 한다. 팬분들이 원하신다면 ‘레옹’을 하면 좋겠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한편 트와이스는 9일 오후 6시 ‘왓 이즈 러브?’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