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앤비 대원 “유희열 선배님의 ‘간절해 보인다’는 말, 너무 설렜다??인터뷰)
유앤비 대원 “유희열 선배님의 ‘간절해 보인다’는 말, 너무 설렜다??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유앤비가 KBS의 든든한 지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보이그룹 유앤비(UNB)가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카페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보이후드(BOYHOOD)’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유앤비는 정식데뷔와 동시에 KBS2 ‘불후의 명곡’, ‘개그콘서트’,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과 ‘드림 콘서트’ 참석 확정 등 ‘열일 행보’를 걷고 있다.

이에 기중은 “KBS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대우를 받고 있어서 기쁘고, 그런 만큼 몇 배로 더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찬은 “사실 쉽게 오지 않는 기회인 걸 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데뷔 무대를 했다는 것도 신기하고, 그런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 유희열 선배님 앞에서 무대를 했다는 게 꿈만 같다. 열심히 하면 좋은 기회가 충분히 많이 올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고호정은 “이전 그룹 활동으로는 출연하지 못했던 ‘불후의 명곡’,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하면서 많이 배웠다. ‘더유닛’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유앤비 활동이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대원은 “데뷔 무대를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한다는 것에서 부담감도 있었다. 기대 이상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떨리기도 했다”면서 “유희열 선배님께서 저희 무대를 보시고 ‘간절해 보인다’라고 해주셨다. 그 말씀을 듣는 것 자체가 설렜?? 선배님뿐 아니라 대중분들도 저희를 보고 그런 생각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유희열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어 대원은 “유희열 선배님이 저희 가운데로 와서 춤을 췄었다. 선배님의 반응이 너무 재밌었다. ‘나도 이렇게 멋있을 수 있구나’라고 했었다. 저희가 선배님 주변에서 그림이 된 것도 뿌듯했고, 선배님께서 좋아해주셔서 행복했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유앤비는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에 출연해 발탁된 준, 의진, 고호정, 필독, 마르코, 지한솔, 대원, 기중, 찬으로 구성된 팀이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