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유앤비, 다시 시작 “매일 꿈 같은 날들 보내고 있어요”
[Z인터뷰] 유앤비, 다시 시작 “매일 꿈 같은 날들 보내고 있어요”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렛츠 비긴 유앤비(Let's Begin UNB)”

어느 그룹에게나 의미 있는 인사법이 있지만, 유앤비의 구호는 조금 더 특별하다. 앞서 데뷔 경험이 있지만 크게 주목 받지 못한 이들이 ‘유앤비’라는 팀을 만나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지은 인사법이기 때문이다. 리부팅을 꿈꾸며 도전한 프로그램 ‘더유닛’, 그리고 서바이벌 끝에 선택 받은 9명의 멤버가 재데뷔로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

제니스뉴스와 보이그룹 유앤비가 최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모처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보이후드(BOYHOOD)’ 발매 기념 인터뷰로 만났다. 준, 의진, 고호정, 필독, 마르코, 지한솔, 대원, 기중, 찬까지. 9명의 멤버들은 설레는 마음으로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기존에 활동했던 팀과는 다르게 어깨에 무거움이 생겼어요. 아무래도 대중분들이 저희 팀을 만들어주신 만큼 그것에 대한 보답을 해야 하니까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실 것 같아서 책임감도 생겼고요. 설렘도 크고, 팬분들을 빨리 만나고 싶어요. 하루하루 행복하게 연습하고 있어요”(의진)

“6개월의 큰 서바이벌을 끝내고 다시 시작하게 됐어요. 신인으로 돌아가서, 초심을 다지고, 매일 바쁘게 지내고 있어요. 꿈 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어요”(필독)

“유키스로 데뷔할 때는 너무 어렵고, 형들과 나이 차이도 있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자’라는 생각만 가졌던 것 같아요. 지금은 동생도 생겼고, 형으로서의 사명감도 조금 느끼게 됐어요. 잘해서 멋있는 그림을 만들고 싶어요”(준)

유앤비는 지난 7일 앨범 ‘보이후드’를 발매하고, ‘감각’과 ‘온니 원(Only One)’을 더블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리스너들의 잠들어있는 감각을 깨우고 만족시켜 그들의 마음을 유앤비로 채우겠다는 포부를 담은 ‘감각’과 서정적이고 세련된 팝스타일의 곡으로 멤버들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온니 원’이다.

“’감각’을 본능이라고 생각했어요. 제 속에 있는 감각을 표현하려고 했어요. 제가 쓴 가사 중에 ‘겁이 많은 아이, 티 내지 못해 웃기만 하지’가 있어요. 저를 표현한 가사거든요. 저도 겁은 많지만 항상 웃고 다니거든요. 저는 그걸 표현했고, 곡 자체는 멤버들과 잘 어울리게 나왔다고 생각해요”(마르코)

“’온니 원’은 가이드를 들었을 때, 저희의 이야기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직접 가사를 쓰면서 많이 몰입이 됐고요. 발라드이면서 팬송의 느낌도 강해요. 어떻게 하면 우리의 마음을 잘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가사를 썼던 기억이 나요”(필독)

유앤비는 팀의 강점을 퍼포먼스로 꼽았다. ‘더유닛’ 출연 당시 퍼포먼스에 강세를 보이던 멤버들이 주로 발탁된 만큼, 화려한 안무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을 각오를 내비쳤다.

“안무가 선생님이 계시고, 선생님이 저희 의견을 수용해주셔서 안무가 만들어졌어요. 멤버들의 아이디어가 많이 녹아져 있는 안무예요”(필독)

“퍼포먼스를 잘하는 멤버들이 모였어요. 멋있는 그림을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해요. 안무를 10번 정도 수정했거든요.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안무랑 라이브 무대 안무가 많이 다를 거예요. 다른 부분을 봐주시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이것저것 시도를 해봤어요”(준)

“반대로 보컬이 약하지 않나”라는 지적도 있었다. 멤버들도 이를 인지하고 있었고, 때문에 보컬적인 면을 보여줄 수 있는 곡들도 수록했다. 특히 팀의 메인보컬인 찬은 “보컬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를 더 만들겠다”는 각오를 내비치기도 했다.

“저희가 퍼포먼스가 너무 강해서 오히려 보컬에 두각을 못 드러냈다고 생각해요. 멤버들 모두 보컬 연습도 열심히 하고 있고요. 저희에 대한 선입견을 바꾸고 싶어서 더 열심히 연습하고 있어요”(준)

“메인보컬로서 자존심이 상하죠. 보여드리고 싶은 게 너무 많지만, 아직 그럴 기회가 부족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더 오기가 생겼고요. 퍼포먼스 외에도 보컬로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연습하고, 그런 기회를 많이 얻으려고 하고 있어요”(찬)

리더는 팀원들의 투표로 필독이 선정됐다. 데뷔 7년 차 베테랑인 필독은 “밝은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면서, 프로다운 모습이 필요할 때는 냉정하게 선을 지켜서 하려고 한다”며 카리스마 있는 리더의 면모를 뽐냈다. 각자 다른 그룹에서 모인 유앤비는 어떻게 팀워크를 다졌을까.

“저희가 숙소생활을 하고 있어요. 프로그램을 할 때는 서로의 실력을 어필하면서 다가갔다면, 지금은 조금 더 내면적으로 알아가고 있는 것 같아요. 실력으로 사람을 판단하기보다는 각 멤버가 무얼 원하는지를 생각하게 돼요. 음악, 콘셉트에 대한 이야기도 하면서 자연스럽게 잘 섞이고 친해졌어요. 서로 지금은 너무 편해요”(의진)

멤버들은 팬들이 만들어준 팀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사랑에 보답하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래서 고민 끝에 신곡 무대를 버스킹으로 최초 공개했고, 음원 공개 당일 아트쇼로 쇼케이스를 열기도 했다. 이 외에도 유앤비는 팬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나중에 콘서트를 꼭 열고 싶어요. 콘서트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잖아요. 무대도 보여드릴 수 있고, 저희끼리 단편 영화를 찍어서 영상으로 띄울 수도 있고요. 손편지를 써서 읽어드릴 수도 있죠!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으니까, 꼭 팬분들께 감사한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콘서트를 하고 싶어요”(찬)

“팬분들과 토크쇼도 해보고 싶어요. ‘더유닛’에서의 모습이 전부가 아니거든요. 팬분들께 질문도 받고, 저희가 궁금한 것들도 팬분들께 물어보는 자리를 만들고 싶어요. 진지하면서 즐거운 분위기로요”(준)

“팬분들과 봉사활동도 해보고 싶어요. 연탄 나르기 같은 거요. 선배님들 중에도 그렇게 했던 적이 있다는 기사를 봤었거든요. 그것도 팬들과 할 수 있는 교감이라 생각해요. 같이 기부도 하면 너무 좋을 것 같아요”(마르코)

“저는 프리허그도 좋을 것 같아요”(기중)

유앤비는 KBS의 든든한 지원 하에 대표 예능프로그램인 ‘불후의 명곡’, ‘개그콘서트’, ‘유희열의 스케치북’ 등에 출연하며 바쁜 행보를 보내고 있다. 비록 정해진 활동 기간이 있지만, 힘들게 얻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지금보다 더 빛을 발하기 위해 ‘열일’할 계획이다.

“주시는 사랑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고, 유앤비가 희망의 아이콘이 될 수 있도록 할 거예요. 좋은 에너지를 많이 드리고 싶고요. 음악방송뿐 아니라 예능 등 다양한 곳에서 찾아뵙고 싶어요. 짧은 기간이지만 확실히 기억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할게요”(필독)

“저는 멤버들 기량이 다 뛰어나다고 생각해요. 유앤비로 그리고 각 개인으로 다들 많이 알려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준)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