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차은성, 거북이 보컬에서 트로트 가수로 “이미자 선배님처럼 될래요”(종합)
[Z현장] 차은성, 거북이 보컬에서 트로트 가수로 “이미자 선배님처럼 될래요”(종합)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차은성이 가수 인생의 제 2막을 열었다. 팀 거북이의 보컬에서 이제는 트로트 가수로 활동에 기지개를 편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트로트 가수 차은성의 미니앨범 ‘달도별도’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차은성은 왈와리와 함께 ‘사계’ 무대로 포문을 열고 신곡 ‘달도별도’와 ‘인생 노래’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차은성은 혼성 그룹 거북이 1집에서 수빈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거북이 탈퇴 이후 임수빈으로 활동하다, 다시 차은성으로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차은성은 트로트 가수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어릴 때부터 트로트를 듣고 자라서 언젠가 꼭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 서른이 넘어가면 표현하기 좋지 않을까 기다렸다가 지금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좋은 점이 많다. 가족들과 음악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현장에서 어른들과 함께하는 게 뜻깊다. 노래를 부르는 마음가짐이 효도하는 느낌이라 뿌듯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차은성은 2년간 혹독한 보컬 트레이닝을 거쳐 자기만의 독특한 색을 찾아 트로트의 깊은 맛을 더했다.

이와 관련해 차은성은 “같은 노래라도 장르에 따라 창법이 바뀐다. 기존에 부르던 창법에서 트로트를 부르기 위해 노력이 필요했다. 전문적으로 가르쳐줄 수 있는 선생님과 작업을 하면서 새롭게 깨닫게 되는 것도 있었다. ‘이렇게 부르면 이런 맛이 나는구나’라고 깨닫게 됐고, 그러고 녹음을 해보니 달라진 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달도별도’는 미디엄 템포의 디스코 곡으로,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멜로디에 서정적인 가사가 어우러졌다.

차은성은 “’달도별도’ 가사가 사랑스럽다. 처음에 가이드를 받고 여자의 프러포즈로 콘셉트를 잡았다. 재킷 촬영 때도 드레스를 입고, 부케를 들고 찍었다. 남자의 프러포즈도 있지만 여자의 프러포즈도 멋있을 것 같았다”고 콘셉트를 설명하며, “몇 번 들으면 쉽게 외울 수 있어서 따라 부르기 좋다. 국민 가요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앨범에는 포크 트로트라는 특색 있는 장르의 ‘인생 노래’와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각색해 현재의 남녀상에 비춰 엮어낸 ‘평강 공주’가 수록됐다. 차은성은 곡 작사에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인생 노래’는 차은성이 외할머니를 떠올리며 가사를 썼다. 그는 “외할머니가 워낙 트로트를 사랑하셨다. 할머니는 몇 해 전에 세상을 떠나셨지만, 할머니의 노래 인생에 영감을 받았다. 그래서 제목도 ‘인생 노래’로 지었다. 할머니를 위한 노래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평강 공주’에 대해 “요즘 흔히들 좋은 여자, 남자를 만나기 어렵다고 한다. 여기에서 ‘평강 공주’에 빗대어 쓰면 어떨까 생각하고 썼다”고 소개했다.

차은성은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이미자 선배님을 가장 좋아한다. 가장 많이 들었던 음악이고, 저희 할머니나 어머니가 많이 좋아하는 선배님이다. 지금까지도 콘서트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너무 멋있으시다. 목소리 자체에도 감동과 서글픈 느낌,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움이 있다. 저도 선배님처럼 되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차은성은 남다른 각오로 활동에 임할 예정이다. 그는 “활동을 데뷔하고 꾸준히 하지는 못했다. 그동안 음악을 쉬진 않았다. 이번에 쇼케이스도 하게 되고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초심을 잃지 않고 오랫동안 음악을 할 수 있도록 달리겠다. 무대가 많이 그리웠고, 많이 행복하다. 쉬지 않고 열심히 노래하는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차은성은 16일 정오 ‘달도별도’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하하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