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즈 재형 “음악성-대중성, 함께 잡기 위해 곡 작업”
더 로즈 재형 “음악성-대중성, 함께 잡기 위해 곡 작업”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밴드 더 로즈가 해외 팬들의 반응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 롤링홀에서 더 로즈(THE ROSE)의 첫 미니앨범 ‘보이드(Void)’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김신영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재형은 해외에서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한 물음에 “저희가 항상 즐겨 듣던 음악이 해외 음악들이 많았다”면서 “각자가 좋아하는 음악, 공통적으로 좋아하는 음악을 토대로 곡 작업을 한다. 거기서 한국적인 것들을 섞고, 대중적인 것도 섞어서 음악을 잡아보자고 생각하고 곡을 쓴다”고 답했다.

이어 재형은 “그래서 해외분들이 다가가기 쉬웠던 게 아닐까 싶다. 저희가 하고 싶은 것은 대중성, 음악성을 같이 잡는 거다. 이 길로 쭉 음악을 하면 한국 팬분들도 많이 좋아해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하준은 “해외에서 많이 좋아해주실 줄 몰랐었다. 해외에서 활동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그만큼 국내에서도 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국내에서 반응을 해주신다면 더 할 수 있고, 앞으로 많은 기회가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베이비(BABY)’는 사랑이 식어버린 연인을 떠나 보낼 수밖에 없는 남자의 내적 분노와 슬픔을 표현한 곡이다. 사랑하지만 헤어짐을 고하는 남자의 복잡한 심정과 사랑에서 느끼는 공허함을 표현하고 있다.

한편 더 로즈는 16일 정오 ‘보이드’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제이앤스타컴퍼니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