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오만석-지현우 "촬영장 호흡? 이미 뮤지컬부터 함께 했었다"
'살인소설' 오만석-지현우 "촬영장 호흡? 이미 뮤지컬부터 함께 했었다"
  • 권구현 기자
  • 승인 2018.04.16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살인소설’의 배우 오만석과 지현우가 현장 속 호흡을 밝혔다.

영화 ‘살인소설’의 언론시사회가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진묵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영화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인 남자가 우연히 의문의 남자를 만나면서 함정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간담회에서 지현우는 “만석이 형하고 저는 뮤지컬에서 함께했던 호흡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현장에선 역할에 대입해서 지낸 것 같긴 하다. 전 영화 캐릭터처럼 현장에서 조용히 있었다. 반면 만석이 형은 이야기를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오만석은 “현우 씨가 이번 영화를 준비하면서 촬영장에서 떠나지 않고 있었다. 그 지역에 살고 있는 소설가처럼 생활 패턴까지 맞춰서 지냈다. 저는 매주 하는 연예 프로그램도 있고, 실제 많이 왔다 갔다 했다. 덕분에 실제 캐릭터와 맞아 떨어졌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현우 씨는 대본을 녹음해서 이어폰을 늘 꼽고 대사를 입에 달고 다녔다. 대본 자체를 꿰고 있는 덕분에 현우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영화 ‘살인소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