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미소 연기? 입은 웃고 있지만..."
'살인소설' 지현우 "미소 연기? 입은 웃고 있지만..."
  • 권구현 기자
  • 승인 2018.04.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살인소설’의 배우 지현우가 미소 연기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 ‘살인소설’의 언론시사회가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진묵 감독을 비롯해 배우 지현우, 오만석, 이은우, 김학철, 조은지가 참석했다.

영화 ‘살인소설’은 유력한 차기 시장후보인 남자가 우연히 의문의 남자를 만나면서 함정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날 간담회에서 지현우는 “거짓말을 하는데 있어 카타르시스가 있었다. 보통 복수를 다룰 때 좋은 쪽으로 그리던가, 더 하고 싶은데 못 그리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번엔 ‘네가 거짓말을 하면 나도 더 할 거다’라는 걸 해봤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꿈 속에 뱀이 나와서 ‘거짓말하면 죽여버린다’고 했다는 걸 전하는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영화에서 계속 비춰지는 미소 연기에 대해 “웃을 때 긴장을 놓지 않고 그 사람의 대사를 들으려고 했다. 입은 웃고 있어도 눈은 호기심에 가득찬 느낌을 주고자 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살인소설’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권구현 기자
권구현 기자

kvanz@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