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日 스페셜 팬미팅 ‘어느 멋진 날’ 성황리 마무리
빅톤, 日 스페셜 팬미팅 ‘어느 멋진 날’ 성황리 마무리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빅톤이 일본 스페셜 팬미팅 ‘어느 멋진 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차세대 한류돌’로서 가능성을 입증했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진나 15일 일본 도쿄 TFT홀 300에서 ‘2018 VICTON Special Fanmeeting in Japan 어느 멋진 날(ある素敵な日)’을 개최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일본 현지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지난해 12월 공연에 이어 또 다시 이벤트를 마련했다. 오랜만에 일본 팬들을 만나는 자리인 만큼 빅톤이 최선을 다해 팬미팅을 준비했다. 일본 팬들의 뜨거운 호응 덕분에 이번 팬미팅 티켓 전석이 매진됐다. 현장의 열기가 매우 뜨거웠다”고 밝혔다.

빅톤은 ‘좋은 일이 일어날 것만 같은 어느 멋진 날에 7명의 스윗 가이 빅톤이 팬들을 만나러 간다’는 콘셉트로 팬미팅에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빅톤은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중간 토크와 게임, 하이터치회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 일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빅톤은 공식 채널을 통해 “일본 스케줄을 모두 끝내고 쉬고 있다. 응원해주시고 와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빅톤은 지난 13일 세계 최대 한류문화 축제인 ‘KCON 2018 JAPAN’ 콘서트 참가를 시작으로 스페셜 팬미팅 ‘어느 멋진 날’까지 일본에서 3일간의 바쁜 스케줄을 소화했다. 콘서트 공연과 함께 다양한 컨벤션 행사, 빅톤의 행보에 집중한 Mnet Japan과 유명 잡지사 등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빅톤은 일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한류 아이돌로서 입지를 단단히 굳혀가는 중이다. 지난 2017년 첫 쇼케이스 'HELLO JAPAN! VICTON 1ST SPECIAL LIVE’에서 빅톤은 2천여 명의 팬들을 운집시켰다.

또 지난해 6월과 10월 도쿄 시부야 타워레코드에서 펼친 미니 2집 ‘레디(READY)’, 미니 3집 ‘아이덴티티(IDENTYTY)’의 프로모션를 통해 총 8천여 명의 팬들을 모으고, 일본 타워레코드 데일리 종합차트 정상권을 차지한 바 있다. 일본 외에도 아시아,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세계 각지에서 빅톤을 향한 러브콜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빅톤은 현재 국내 컴백 준비에 전념 중이다.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