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닮아’ 친구-여행 소재로 쓴 곡… 홍빈 이야기도 있다”
빅스 엔 “‘닮아’ 친구-여행 소재로 쓴 곡… 홍빈 이야기도 있다”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빅스 엔이 수록곡 ‘닮아’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빅스(VIXX)의 세 번째 정규앨범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의 수록곡 ‘닮아’는 담백한 기타 연주와 서정적인 피아노 선율이 돋보이는 발라드 곡이다. 작사, 작곡에 멤버 엔과 라비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곡의 가사를 쓴 엔은 “혼자 여행하면서 느끼는 감정을 가사로 옮겨봤다. 친구, 여행이라는 소재로 함께 표현했다. 가사를 보면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엔은 “여기엔 멤버들의 이야기도 했다”면서 “홍빈이랑 연습생 때부터 친구처럼 지냈다. 그 시절들도 가사에 많이 담겼다. 친구를 보면 닮는다는 말을 많이 하는데, 여행을 하면서 닮는 친구들의 모습을 가사로 담은 따뜻한 곡이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향(Scentist)’은 향기인 ‘센트(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아티스트(Artist)’를 합친 합성어로 국내외 히트메이커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세련된 노래로 완성됐다. 향기에 대해서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강렬한 인상을 선사한다.

한편 빅스는 17일 오후 6시 정규 3집 ‘오 드 빅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