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홍빈 “재계약? 멤버들과 계속 하고 싶은 마음”
빅스 홍빈 “재계약? 멤버들과 계속 하고 싶은 마음”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1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7년 차에 접어든 빅스가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보이그룹 빅스(VIXX)의 세 번째 정규앨범 ‘오 드 빅스(EAU DE VIXX)’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엔은 “저희가 처음부터 빛을 봤던 그룹은 아니다. 한 계단씩 성장했다. 한 번에 음원 차트 1위를 찍은 적도 없지만, 조금씩 성장하면서 탄탄한 빅스가 될 수 있었다. 탄탄했던 과거가 저희의 큰 자부심이다”라고 빅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엔은 “앞으로 빅스가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울컥하는, 눈물이 날 것 같은 앨범이긴 하다. 정규앨범이 나오고, 쇼케이스를 한다고 할 때도 괜히 울컥했다. 벌써 7년이 됐다는 생각에 실감이 나질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홍빈은 재계약 여부에 대한 물음에 “멤버들과 최근에 재계약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멤버들의 생각은 같다. 우리끼리 계속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재계약은 저희들만 하는 것은 아니다. 회사의 의견도 있다. 저희끼리는 뭉쳤을 때 느낌이 좋고, 행복한 시간들이 많다. 뭉치는 쪽으로 갈 것 같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향(Scentist)’은 향기인 ‘센트(Scent)’와 이를 예술적으로 표현하는 ‘아티스트(Artist)’를 합친 합성어로 국내외 히트메이커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해 세련된 노래로 완성됐다. 향기에 대해서 섬세하고 시적으로 표현한 가사가 강렬한 인상을 선사한다.

한편 빅스는 17일 오후 6시 정규 3집 ‘오 드 빅스’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