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신예’ 진이 형, 데뷔곡 ‘땡겨’로 출사표
‘트로트 신예’ 진이 형, 데뷔곡 ‘땡겨’로 출사표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4.2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이돌 출신 트로트 신예 진이 형이 첫 번째 싱글 ‘땡겨’를 발표하며 데뷔한다.

진이 형은 24일 오후 6시 신곡 ‘땡겨(사랑의 방아쇠)’ 음원을 공개하며, 오랜 준비 끝에 트로트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그는 과거 윤건과 함께 댄스그룹 팀(TEAM) 멤버로 인기리에 활동하며 Mnet ‘아시안 뮤직 어워드’ 신인상을 타기도 했다. 이후 낙타라는 예명으로 H.O.T, 터보, 룰라 등의 댄서로 활발히 활동하는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신곡 ‘땡겨’는 인기 작곡가 양주가 작곡, 작사와 편곡까지 맡아 진이 형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곡을 탄생시키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또한 진이 형의 트로트 데뷔를 위해 아껴뒀던 곡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밝고 경쾌한 락디스코 풍의 장르인 ‘땡겨’는 현란하고 펑키한 기타와 브라스 연주,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한 번만 들어도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모든 사람들의 귀를 사로잡겠다”라는 진이 형의 각오가 뜨거운 곡이다.

소속사 G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배우 최혁주, 김형민, 아역 최명빈 등의 배우들과 그룹 비아이지(B.I.G), 소야(SOYA), 애플비(Apple.B) 등의 가수들이 소속 되어있는 가운데 진이 형이 회사의 첫 번째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게 돼 기쁘다. 다양한 분야와 장르를 보여 줄 수 있는 아티스트를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탄탄한 내공과 숨길 수 없는 끼와 매력으로 트로트계의 새 바람을 일으킬 진이 형에게 관심과 아낌없는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진이 형의 ‘땡겨’의 음원은 24일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사진=GH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