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없던 핏도 찾아주는 평생 친구' 데님 팬츠, 스타일링 팁 4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어떤 옷과 매치해도 스타일리시한 데님 팬츠의 스타일링 팁을 소개한다.

최근 스트리트는 데님 팬츠로 가득하다. 편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데님 팬츠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많은 사랑을 받는 가운데, 슬림핏부터 일자핏, 부츠컷까지 다양한 디자인이 출시되고 있다.

옷장 속에 하나쯤 있을 데님 팬츠. 여러 개의 데님 팬츠를 갖고 있으나 스타일리시하게 입는 법을 모르겠다면 스타들의 패션에서 답을 찾아보자. 이에 강소라, 선미, 레드벨벳 아이린, 제시카의 공항패션에서 데님 연출 팁을 알아봤다.

▶ ‘감탄이 절로 나오는 황금 비주얼’ 강소라

공항에서 포착된 강소라는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소라는 화이트 티셔츠에 블랙 데님 팬츠로 미니멀한 스타일링을 한 뒤 트렌치코트로 스타일리시한 센스를 드러냈다. 

특히 트렌치코트 밑단의 스터드 장식과 맞춰 레트로풍의 스터드 백을 함께 매치해 룩에 시크한 포인트를 더했다. 여기에 빈티지한 무드의 레드 스니커즈를 매치해 공항패션 다운 캐주얼한 느낌까지 두루 챙겼다.

▶ ‘하트로 너의 심장을 저격해’ 선미

선미는 ‘패션 아이콘’답게 스타일리시한 룩을 선보였다. 특히 꾸미지 않은 듯하면서도 시크한 분위기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날 선미는 브랜드 로고가 프린트된 화이트 티셔츠에 오버핏 데님 팬츠로 스타일링했다. 

남자친구의 옷을 빼앗아 입은 듯한 느낌의 오버핏이지만 오히려 선미의 야리야리한 보디라인을 강조했다. 특히 일자 찢긴 디스트로이드 디테일은 선미 패션의 포인트로 작용했다. 여기에 선미는 화이트 벨크로 스니커즈를 착용해 레트로 패션의 정점을 찍었다.

▶ ‘오늘도 미모는 활짝’ 아이린

레드벨벳 아이린이 공항에 봄을 몰고 왔다. 블랙 재킷과 데님 팬츠, 그리고 화이트 스니커즈로 캐주얼한 스타일링을 연출한 아이린은 이날 비비드한 옐로 컬러의 크로스백으로 포인트를 준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이날 아이린이 선택한 팬츠는 라인이 드러나는 슬림핏 진으로 편한 것은 물론 다리 라인을 강조해 날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다.

▶ ‘상큼상큼 열매를 먹었나?’ 제시카

패셔니스타 제시카가 공항에서 포착됐다. 제시카는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를 론칭할 만큼 패션에 관심이 많은 스타 중 하나다. 연예계를 넘어 패션계까지 섭렵한 제시카의 공항패션을 알아봤다.

이날 제시카는 옐로 컬러의 러플 블라우스와 옅은 블루 컬러의 데님 팬츠, 화이트 부티힐로 스타일리시한 룩을 연출했다. 여기에 미니멀한 사각 토트백을 포인트로 착용해 모던한 분위기의 공항패션을 완성했다. 또한 캣츠아이 프레임의 선글라스를 착용하며 시크한 매력을 어필했다.


사진=루이까또즈, 헤드, 헤지스 액세서리, 쿠론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