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김나박이’ 거론, 상징적인 의미 영광스럽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김범수가 ‘김나박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한 기쁜 마음을 전했다.

25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류플러스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김범수의 데뷔 20주년 기념 프로젝트 ‘메이크 20(MAKE 20)’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한국 가요계에 대표적인 보컬리스트를 꼽으라면 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 네 사람이 ‘김나박이’로 거론된다.

이와 관련해 김범수는 “김나박이가 너무 신기한 현상이라 생각한다. 우리나라에 노래 잘하는 가수들이 많다. 보컬리스트가 4명이 있는 것은 아닌데, 그냥 대명사처럼 됐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노래를 잘하는 가수 4명으로 상징적인 의미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이렇게 됐을까 생각을 해봤다. 그야말로 상징적인 의미인 것 같다. 노래를 하는 사람 입장에선 대중들이 리스트로 꼽아준 보컬리스트의 명단이라, 그 안에 들어갈 수 있어서 영광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범수는 “다른 가수들에 비해 제가 어떤 부분이 훌륭한지 잘 모르겠다. 많이 부족한 가수인데, 함께 이름이 거론돼서 기분 좋다. 이분들이 활동하면서 음원을 내고 차트 상위권에 올라가면 남 일 같지 않고 기분이 좋다”고 기뻐했다.

한편 김범수의 ‘메이크 20’ 프로젝트의 첫 번째인 ‘난 널 사랑해’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는 26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영 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