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화보] 제니스글로벌 X 소야 ② Be in Love
[Z화보] 제니스글로벌 X 소야 ② Be in Love
  • 오지은 기자
  • 승인 2018.04.27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가수 소야가 빠져들 수밖에 없는 심쿵 매력을 어필했다.

소야는 지난해 KBS2 ‘더 유닛’에서 빨강팀 리더로 활약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처음 그가 가요계에 발을 내디뎠을 때는 ‘김종국의 조카’, ‘마이티걸’ 등의 수식어로 불렸으나, 소야는 2018년 새로운 프로젝트를 통해 새 출발을 알렸다.

2018년을 맞이한 소야는 이름 ‘S’, ‘O’, ‘Y’, ‘A’를 첫 글자로 하는 콘셉트의 싱글을 네 차례 발표하는 컬러 프로젝트로 대중과 만난다. 지난 18일 공개한 두 번째 프로젝트 앨범 ‘오아시스(OASIS)’는 아쿠아 블루를 테마로 몽환적인 분위기를 뽐냈다.

신곡 ‘오아시스’ 발매와 함께 소야가 제니스글로벌과 만났다. 소야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자유로운 모습의 ‘비 프리(Be Free)’와 몽환적인 분위기 속에 사랑에 빠진 듯 수줍은 ‘비 인 러브(Be in Love)’, 최고의 록스타를 꿈꾸는 소야의 모습을 담은 ‘비 어 록스타(Be a Rock star)’ 등 총 세 가지 이야기를 그렸다.

생애 첫 화보임에도 콘셉트에 푹 빠진 듯 완벽한 모습을 뽐냈던 소야다. 매 컷마다 감탄을 불러일으켰던 화보. 수 백 장의 사진 속에서 힘들게 선택한 소야의 제니스글로벌 화보를 지금 공개한다. 그의 쉴 틈 없는 매력 폭격에 지금 빠져보자.

나무 모양의 그림자와 살짝 감은 눈꺼풀, 피부가 은은하게 비치는 시폰이 만나 소야의 묘한 매력이 더욱 돋보이게 했다. 초록빛이 감도는 소야의 헤어 컬러와 살짝 감은 눈꺼풀 때문에 드러난 넓게 펴 바른 코럴 컬러의 섀도가 조화를 이뤄 한 번 보면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요정이 있다면 이런 모습일까? 내추럴한 매력과 묘한 분위기가 조화를 이뤘다. 잡티 하나 없이 투명한 피부를 자랑하는 소야에게서 시선을 이끄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코럴 컬러의 아이 섀도를 선택했다. 특히 아이 섀도 외의 다른 색조를 최소화해 내추럴한 표현을 시도한 것이 특징. 

혈색 없는 입술이지만 넓게 펴 바른 코럴 섀도가 연출한 몽환적인 느낌이 소야에게서 시선을 뗄 수 없게 한다. 이와 함께 거의 풀린 듯 자연스럽게 연출한 컬과 연한 그린 컬러의 헤어가 동화 속 요정이 튀어나온 듯한 느낌을 준다.

이 눈빛에 어떻게 빠지지 않을 수 있을까. 소야가 그윽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쳐다봤고 빛과 몽환적인 헤어 컬러, 손가락을 살짝 문 입술. 이 모든 것들이 몽환미 가득한 이번 컷을 만들어냈다. 사랑에 빠진, 그리고 그 사랑 때문에 수줍은 소야의 모습이 한 컷에 담겼다.


총괄 기획: 임유리 im@
기획 진행: 오지은 oje3@
포토: 김다운 (스튜디오 다운)
영상촬영 및 편집: 심원영 simba10@, 임상우 isw0211@
스타일링: 김민주, 진석영
의상: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스타일난다, 로맨시크, SAKU
액세서리&슈즈: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모니카 비나더, 휠라
헤어: 졸리(에스휴)
메이크업: 미주(에스휴)
장소: 제니스뉴스 스튜디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