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이상이, 박형식 위험에 빠뜨렸다... 신스틸러로 활약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슈츠’의 배우 이상이가 신스틸러의 면모를 드러냈다. 

배우 이상이는 지난 26일 방송한 KBS2 드라마 ‘슈츠’ 2회에서 건달들에게 붙잡혀 박형식을 위험한 상황으로 빠뜨렸다.

이날 박철순(이상이 분)은 고연우(박형식 분)에게 허브(마약) 거래를 제안하며 인생 한 방을 꿈꿨다. 그러나 이로 인해 고연우가 최강석(장동건 분)이 만나면서 ‘강&함’ 로펌에 취직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이에 재벌 2세 박준표(이이경 분)는 허브를 되찾기 위해 건달들을 풀었고, 이들은 박철순을 먼저 찾아낸 뒤 그를 통해 고연우의 행방을 쫓았다.

하지만 고연우는 박철순의 연락을 계속 받지 않았고, 박철순은 피투성이가 되도록 맞았다. 이어 박철순은 여자친구 세희(이시원 분)에게 전화해 고연우의 행방을 물었고, 고연우가 ‘강&함’에 있는 것을 확신해 건달들에게 이야기한다. 

박철순은 자신의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친구를 위험에 빠뜨려 다음 이야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상이는 신인 배우임에도 안정적이고 흡입력 있는 연기와 캐릭터 싱크로율로 신흥 신스틸러의 면모를 톡톡히 선보이고 있다.

한편 KBS2 드라마 ‘슈츠’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담은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사진=KBS2 ‘슈츠’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