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① "주종은 소맥, 술버릇은 귀소본능"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해맑은 미소로 웃던 기억 속 작은 소녀가 이제는 어엿한 배우 한 사람으로 제대로 눈도장 찍었다. 순수하게 빛나는 눈빛으로 6살 때부터 풋풋한 연기를 보여왔던 정인선은 그때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채 데뷔 22년 차 배우가 됐다. 

차근차근 자신만의 연기 내공을 쌓아온 정인선은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통해 아이를 홀로 키우는 싱글맘, 한윤아로 분했다. 이어 저마다의 사연이 있는 이들이 모인 셰어하우스에서 재치 있는 유머, 가슴 설레는 로맨스 모두 담백하게 연기했다.

뿐만 아니라 정인선은 일과 사랑을 한 번에 쟁취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마지막 회를 앞두고, 함께 열연했던 배우 이이경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해 세간을 깜짝 놀라게 했다. 비록 작품 속에서 러브라인은 아니었지만, 현실 커플로 부러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제니스뉴스와 정인선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으라차차 와이키키’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매력적인 미소로 먼저 싱그럽게 인사하던 모습이 예뻤던 정인선은 자신의 생각과 앞으로의 방향이 확고해 더욱 매력적인 사람이었다. 정인선과 나눈 대화의 순간을 이 자리에 전한다.

Q.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통해 성인 연기자의 모습을 제대로 선보였어요.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하면서 시청자분들께서 저를 훨씬 친근하게 인식해주시는 계기가 됐어요. 이전에는 행성처럼 돌아다녔다면, 이번 작품으로 확실하게 정인선을 각인할 수 있었어요. ‘저 배우는 이런 연기를 하는구나’라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뜻깊었어요(웃음). 

Q. 꾸준하게 다져온 연기 내공이 빛났던 작품인 것 같아요.
오히려 제가 쌓아온 정인선이 산산조각 난 작품이었어요. 윤아라는 캐릭터를 만들어 나가면서 감독님께 혼도 나고, 노력도 많이 했어요. '하면 할수록 어렵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웃음).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제가 계획한 모습을 보여 드리기 어려웠어요. 욕심냈던 모습을 잘 해낼 수 없는 환경이었죠. 촬영하는 도중에 저의 딸이었던 여름이가 우는 상황을 겪기도 하고, 시트콤이라는 장르의 템포가 빠르다는 걸 느껴서 한계를 발견하기도 했어요. 시청자분들에게 안 좋은 평을 들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기교를 부리지 않고 상황에 집중하는 모습들이 진심으로 비쳐서 좋은 평을 받았어요.  

Q. ‘싱글맘’이라는 캐릭터를 선택한 이유가 있을까요?
선택을 했다기보다는 선택을 받은 거였어요.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 정말 기뻤지만, 싱글맘 타이틀이 조심스러웠어요. 시트콤이었기 때문에 더욱 그런 생각이 들었고요.

그래서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어요. 윤아가 싱글맘이라는 것에 집중하지 말고, 아이가 있다는 부분만 인지하며 연기를 했어요. 너무 어둡게 표현하지 않다 보니까 부담이 줄어들고, 한결 마음이 편해지더라고요. 

Q. 직접 경험할 수 없는 부분들이어서 어려웠던 부분들 많았겠어요.
맞아요. 다큐멘터리나 프로그램도 보고 저희 어머니, 결혼한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눴어요. 특히 여름이의 어머니와 정말 많이 소통했어요. 극 중에 이주우 씨에게 모유 수유하는 모습을 들키는데, 그 장면을 연기하기 위해서 제가 모르는 부분을 여쭤보면서 많이 배웠어요. 

Q. 엄마와 딸로 함께 했던 여름이와 정이 많이 들었을 거 같아요. 호흡은 어땠어요?
생각했던 것보다 아이 다루기가 어려웠어요(웃음). 이 친구가 정말 순하고, 잘 웃지만, 아기이기 때문에 울고 싶을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면 어쩔 줄 모르겠더라고요. 아무래도 제가 엉성했으니까 여름이도 불편했을 거예요. 그래서 정말 미안했어요. 

하지만 나중에는 누구보다 여름이를 잘 알게 됐어요. 옹알거리는 게 많아지면 여름이가 졸리다는 신호인데, 그럴 때면 따로 촬영하면 안 되는지 여쭤보기도 했어요(웃음).  

Q. 비슷한 또래가 모여서 현장 분위기가 좋았을 것 같아요. 
저에게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평생 다시는 없을 삼박자예요. 사실 처음에는 잘 몰랐어요. 촬영하면서 또래들이 모였기 때문에 가능한 작품이라는 걸 깨달았어요. 비슷한 연령대의 배우들, 감독님의 리더십과 작가님의 글, 스태프들의 프로페셔널한 모습이 모인 작품이에요. 마지막까지도 모두 지친 기색이 없었어요. 많은 시청자분들께 사랑받은 이유도 에너지의 합이 작품에 녹아들었기 때문 아니었을까요? 

Q. 기억에 남는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저희 에피소드 모두 대놓고 재미있어서 6명이 모두 모였을 때 가장 즐거웠어요. 다 같이 주방에 있거나 밥을 먹을 때면 애드리브가 난무하다 보니까 웃음을 참느라 손톱 밑을 누르면서 참았어요. 뜯어지는 줄 알았어요(웃음). 

Q. 극 중 로맨스 라인인 김정현과의 합은 어땠어요?
만나기 전부터 ‘연기를 너무 잘한다’고 들어서 기대가 컸는데, 역시나 였어요. 긴 호흡으로 로맨스를 하는 게 처음이었는데, 정현 오빠가 신경 많이 써줬어요. 같이 모니터 확인도 해주고, 다독여 주기도 했어요.

처음에 기대했던 것처럼 오빠는 중심이 잡혀있고, 여유가 넘쳤어요. 로맨스가 깊어질수록 서로 쑥스러울 수 있었지만, 저희는 편안하게 서로 피드백을 주면서 촬영했어요. 그래서 종방연 때 ‘고맙다’고 이야기했어요. 

Q. 실제로도 노래를 잘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랩하는 모습을 선보였어요.
진짜 너무 걱정했던 장면이에요(웃음). 노래는 정말 좋아하지만 랩은 유행했을 때도 불러본 적 없어요. 잘 해낼 자신이 없어서 나몰라패밀리를 찾아보면서 고민하기도 했어요. 촬영에 앞서서 감독님께서 “절대 웃기려고 하지 마. ‘쇼미더머니’에 나갔다고 생각해”라고 하셔서 진지하게 했더니 반응이 좋았어요. 

Q. 술에 취한 모습을 연기하기도 해요. 평소에도 술 버릇이 있어요?
주로 소맥을 마시는 편인데, 주량을 체크한 적은 없지만 이야기하면서 마시면 끝까지 마실 수 있어요. 많이 마시면 무조건 귀소본능이 발동하고요(웃음). 취할 때까지 ‘부어라 마셔라’ 마시지 않아요. 

그런데 대학교에 들어가다 보면 술자리가 많아지잖아요. 그때 취한 적이 있는데, 윤아의 주사처럼 동기한테 전화해서 찾아오라고 했으면서 주차장에 숨어서 숨바꼭질한 적이 있어요. 술을 더 마시게 될까 봐 그랬던 거 같아요.  

▶ 2편에서 계속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