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 박민영 “저를 내려 놨다… 예쁘게 나오진 않아도 재밌을 것”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박민영이 첫 예능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넥플릭스 새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안재욱, 김종민, 이광수, 박민영, 엑소 세훈, 구구단 세정, 조효진 PD, 김주형 PD가 참석했다.

박민영은 전직 승무원 출신 반전 탐정을 맡았다. 뛰어난 추리 능력에 유창한 영어 실력을 겸비한 인물로 활약할 전망이다.

이날 박민영은 “처음 도전하는 예능이다. 그간 제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많지 않았다. 첫 녹화, 두 번째까지는 긴장을 많이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대본을 전혀 주지 않으셨고, 상황은 그곳에 가야만 알 수 있었다. 상황에 녹아 들면서 파악해야 하는 시스템이었다. 저도 모르게 어느 순간 내려놓게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박민영은 “주변 분들한텐 보고 실망하지 말라고 했다. 제가 흙에 막 눕고 그런다. 제가 예쁘게 나오진 않지만 재밌을 것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광수는 “민영이의 인간적인 모습이 모 아니면 도다. 어떨 때는 굉장히 매력 있고 그렇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는 추리를 기반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을 해결해 가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전세계 1억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넷플릭스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한국 예능 프로그램으로 오는 5월 4일 첫 방송된다.

 

사진=넷플릭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