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범인은 바로 너!’, 세계 시장 공략하는 신개념 예능프로그램(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190개국에 걸쳐 1억 2천 5백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넷플릭스가 예능과 스토리를 결합한 신개념 프로그램을 론칭한다. 화려한 라인업, 입증된 제작진이 선보이는 ‘범인은 바로 너!’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넥플릭스 새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재석, 안재욱, 김종민, 이광수, 박민영, 엑소 세훈, 구구단 세정, 조효진 PD, 김주형 PD가 참석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 히트 예능 프로그램 연출에 참여한 조효진 PD, 장혁재 PD, 김주형 PD 등 스타 제작진을 보유한 컴퍼니 상상이 의기투합해 만든 예능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재석은 “조효진 PD, 김주형 PD와의 오랜 인연이 있었다. 무엇보다 새로운 걸 해보고 싶었는데, 마침 ‘범인은 바로 너!’가 새로운 부분이 있단 생각에 해보고 싶어서 선택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런닝맨’에서 예능인으로 활약한 이광수는 “아무래도 ‘런닝맨’을 처음에 만들고, 저를 캐스팅해준 조효진 PD님이 있어서 편안한 마음으로 자유롭게 재밌게 촬영했다. 드라마가 있지만 그 안에서의 상황은 출연자들에게 비밀로 한다. 즉흥적으로 자연스럽게 촬영했다”고 강조했다.

‘범인은 바로 너!’는 10개의 다채로운 소재의 에피소드로 구성, 각 에피소드가 연결되어 마지막에 비로소 거대한 비밀과 반전이 밝혀지는 새로운 포맷의 스토리형 예능을 표방한다.

유재석은 “기존 예능과의 차이점은 게임 속에 저희가 들어가고, 상황에서 빠진다는 점이다. 그 안에서 이뤄지는 게임은 리얼이지만 세트나 상황들이 드라마처럼 돼 있다. 스토리가 있다”라고 기존 예능과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또한 조효진 PD는 “처음에 기획했을 때는 가상현실 안에 리얼리티가 들어갔을 때 어떤 느낌일까라는 것이다. 이전에 했던 프로그램에서 유재석 씨는 MC였고, 이광수 씨는 예능인 혹은 배우였다. 이번의 경우는 탐정 유재석, 탐정 박민영으로 설정을 가지고 들어간다. 기본적으로 그런 설정을 가지고 들어간다는 점에서 차이점이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범인은 바로 너!’는 추리를 기반으로 미스터리한 사건을 해결해 가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전세계 1억 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넷플릭스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한국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해 “어떻게 전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공략할 수 있나”라는 물음에 조효진 PD는 “재밌다. 믿어 의심치 않는다. 처음에 세계 시장까지 대단히 큰 꿈보다는 재석이 형과 잘할 수 있는 걸 생각하면서 구성했다. 예능에 드라마 부분을 접목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 부분이 추리라는 보편적인 정서와 만나, 세계에 많은 분들께 어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는 마음이다. 열심히 만들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팀의 막내 김세정은 “관찰 예능이 아니란 설명이 있었지만, 제가 해본 바로는 관찰 예능이 포함돼 있다. 보통 추리 예능이면 사건에 초점을 맞추는데, 저희 예능은 사건을 풀어가고 있는 저희 일곱 멤버들을 관찰하는 재미가 있다”라며 프로그램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를 언급하면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는 오는 5월 4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니스뉴스 영상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