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5월 중순 전격 컴백… 보이그룹 대전 합류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이그룹 빅톤이 5월 중순 컴백 소식을 전했다.

빅톤의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이하 플랜에이)는 30일 “빅톤이 오는 5월 중순 컴백을 목표로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이라며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빅톤이 이번 싱글 앨범에서 기존 분위기와 또 다른 변화를 시도했다. 빅톤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빅톤은 지난해 11월 발매한 앨범 ‘프롬. 빅톤(From. VICTON)’ 이후 약 6개월 만에 돌아오게 됐다. 지난 활동 당시 빅톤은 타이틀곡 ‘나를 기억해’를 통해 남자로 변화하는 소년의 풋풋함과 성숙함을 절묘하게 표현해 큰 사랑을 받았다.

멤버 한승우, 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으로 구성된 빅톤은 화려한 비주얼과 가창력 그리고 작사, 작곡 등 음악적 능력까지 갖춘 다재다능한 그룹이다.

빅톤은 최근 일본에서 성황리 마친 ‘KCON 2018 JAPAN’ 콘서트와 단독 팬미팅 ‘어느 멋진 날’을 비롯해 아시아,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세계 각지에서 활동을 펼치며 ‘차세대 한류돌’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성장을 이룬 빅톤이 이번 컴백을 통해 어떤 신선한 콘셉트를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