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NOT-더 댄서’ 이기광 “과거 화제가 됐던 미국 춤, 이번에 업그레이드”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하이라이트 이기광이 미국 춤에 대해 이야기했다.

2일 서울 강남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새 예능프로그램 ‘WHYNOT-더 댄서(이하 ‘더 댄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학준 CP, 슈퍼주니어 은혁, 하이라이트 이기광, 샤이니 태민이 참석했다.

이날 이기광은 “셋이 친해질 수 있어서 너무 좋은 추억이었다. 춤 스타일은 자기가 좋아하는 거에 따라 다르긴 하다. 배우거나 춤을 짤 때도 자신이 선호했던 동작들이 많이 나왔다. 서로 잘 섞고 융합하는 과정이 좋았다. 스스로에게도 자극이 되고 즐거웠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또한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미국 춤을 선보여 인기를 끌었던 이기광은 “저에 대해 미국 춤으로 기억하는 분이 많다. 진짜 미국에 가서 춤을 배우고 짜고 왔다. 예전에 유행했던 미국 춤은 크리스 브라운이라는 가수의 곡의 안무를 따서 연습해서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려서 화제가 됐다. 이번에는 미국에서 춤을 업으로 하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마인드, 춤에 접근하는 방식들을 배웠다”고 밝혔다.

이에 은혁은 “미국 춤을 업그레이드 해서 왔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더 댄서’는 KPOP 대표 춤꾼들이 모여 댄스의 성지 LA로 떠나, 월드클래스 댄서들과 콜라보를 통해 직접 안무를 완성해 나가는 댄스 리얼리티로 오는 5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사진=JT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