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롤로지’ 이주승 “8년 만의 연극 무대, 선배들이 도와줄 거라더니…”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이주승이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연극 '킬롤로지(Killology)'(이하 킬롤로지)의 프레스콜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박선희 연출을 비롯해 배우 이석준, 김수현, 김승대, 이율, 장율, 이주승이 참석했다. 

이주승은 이날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8년 만의 연극 무대인데 이런 작품을 만나서 마음이 아팠다”라며, “심적으로 너무 힘들 것 같아서 못하겠다고 말씀드렸는데 믿을만한 선배님들이 도와줄거라고 하셨다. 그거만 믿고 했는데 다들 힘들어 하셨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주승은 “보통의 주고 받는 형식의 대본도 겁이 났을 것 같은데 이건 선배님들도 ‘이게 뭐지’ 했으니까 난 더 심했다’라며, “무엇보다 진짜처럼 말을 해야되고, 관객들이 상상하게 만들어야 하는게 가장 힘들었다. 이야기를 하면서 움직여야 할지, 말로만 해야할지 결정하는 것도 힘들었다. 선배님들이 조언을 많이 해줘서 도움이 됐다”라고 작품에 임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연극 ‘킬롤로지’는 상대를 잔인하게 죽일수록 높은 점수를 받는 온라인 게임 ‘킬롤로지’의 개발자, 게임과 동일한 방법으로 살해된 소년, 그리고 소년의 아버지를 통해 우리 사회에 만연한 폭력의 원인과 그 책임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오는 7월 22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한다. 

 

사진=연극열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