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여자)아이들, 데뷔앨범부터 셀프 프로듀싱으로 당찬 출사표(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새로운 걸그룹을 론칭했다. ‘프로듀스101’, ‘언프리티 랩스타’ 출신 전소연이 합류해 화제를 모은 (여자)아이들이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2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신인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데뷔앨범 ‘아이 엠(I am)’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여자)아이들은 수록곡 ‘메이즈(MAZE)’ 무대로 쇼케이스 포문을 열었으며 타이틀곡 ‘라타타(LATATA)’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미연은 “생각보다 많이 떨린다. 준비한 무대들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기분이 좋다. 앞으로 6명이 준비한 많은 무대에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가수의 꿈을 가지고 중학생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다. 오래 기다린 데뷔인 만큼 지금 이 순간이 뜻깊고 소중하고 감사하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여자)아이들은 소연, 미연, 민니, 수진, 우기, 슈화로 구성된 6인조 다국적 걸그룹이다. 슈화는 “저, 민니 언니, 우기 언니가 외국인 멤버로 다국적 걸그룹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민니는 “열심히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다. 멤버들이 많이 알려주고 배려해줘서 잘 지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팀 명 탄생 계기에 대해 소연은 “이름 뜻은 개인을 뜻하는 ‘아이’와 복수를 뜻하는 ‘들’의 합성어다. 개성 있는 아이들이 모였다는 뜻이다. 회사에서 팀 이름 공모전을 해서 뽑힌 이름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 ‘아이 엠’은 (여자)아이들의 아이에 뜻을 담아, 팀과 멤버들에 대해 소개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수진은 “여섯 명의 개성 있는 목소리가 곡에 담겼다. 서로 부족한 점을 보완해주기도 하고, 듣기 좋게 만들어져서 환상의 하모니를 이뤄냈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라타타(LATATA)'는 멤버 소연의 자작곡이다. 뭄바톤 트랩 장르며, 사랑에 빠진 여자가 널 위해 춤을 추겠다는 마음을 ‘라타타’라는 표현한 노래다. 소연은 “’라타타’는 저의 자작곡이다. 이 곡을 처음에 쓸 때부터 팀원들을 생각하면서 썼다. 저희 팀에 잘 어울리는 노래라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수진은 “타이틀곡을 정할 때, 모든 회사분들과 멤버들이 같이 투표했다. 압도적인 투표수로 소연이의 ‘라타타’가 뽑혔다”라고 곡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강렬한 퍼포먼스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수진은 “포인트 안무 중 하나는 ‘라타 춤’이다. 여러분이 사랑에 빠지시라고 만든 춤이다”라고, 우기는 “두 번째 포인트 안무는 주문에 간절함을 더한 ‘제발요 춤’이다”라고 말하며 직접 포인트 안무를 선보였다.

여러 걸그룹들 사이에서 (여자)아이들이 내세울 수 있는 강점은 무엇일까. 이에 대한 물음에 소연은 “아이들만의 강점은 셀프 프로듀싱, 작사, 작곡, 안무를 짤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2018년 활동 목표로 소연은 “저희를 알리는 것이 목표다. 신인상까지 받을 수 있다면 좋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더불어 소연은 “이제 시작이니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활동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2일 오후 6시 새 앨범 ‘아이 엠’을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