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 “첫 주연 부담, 진심으로 하면 통할 것이라 생각"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준면이 첫 주연으로 ‘리치맨’에 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3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스카이킹덤에서 MBN 드라마 ‘리치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준면(엑소 수호), 하연수, 오창석, 김예원, 민두식 감독이 참석했다.

김준면은 천재 프로그래머이자 IT 기업 넥스트인의 젊은 꽃미남 대표 이유찬 역을 맡았다. 실력, 카리스마, 진취적인 마인드로 회사를 승승장구로 이끈다. 하지만 안면인식장애라는 치명적인 단점과 어린 시절의 슬픈 과거가 있다.

이날 김준면은 “좋은 작품, 좋은 감독님, 스태프분들과 함께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리치맨’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김준면은 ‘리치맨’으로 장편 드라마 첫 주연을 맡게 됐다. 김준면은 “장편 드라마 주연은 처음이다. 부담감을 가지고 있고 책임감도 가지고 있다”면서 “최근에 뮤지컬로 처음 데뷔했었다. 그때 관객들과 바로 앞에서 소통하고 연기하면서 느낀 점은 진심은 통한다. 진심으로 뭔가를 하면 통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리치맨’은 안면인식장애로 사랑하는 여자의 얼굴을 못 알아보는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와 알파고 기억력을 지닌 취준생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9일 첫 방송된다.

 

사진=MB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