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리치맨’ 김준면X하연수, 원작과 다른 한국판 힐링 로코(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비주얼의 김준면과 하연수가 일본 원작 리메이크 드라마로 만났다. 여기에 오창석, 김예원이 합류하며 원작과는 다른 한국판 로코의 재미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3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 스카이킹덤에서 MBN 드라마 ‘리치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준면(엑소 수호), 하연수, 오창석, 김예원, 민두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민두식 감독은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열심히 촬영 중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리치맨’은 안면인식장애로 사랑하는 여자의 얼굴을 못 알아보는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 이유찬(김준면 분)과 알파고 기억력을 지닌 김보라(하연수 분)의 로맨스를 그린다.

김준면은 “이유찬의 경우 안하무인에 냉철한 CEO다. 원작이 있기 때문에 작품을 많이 봤다. 한국의 스티브잡스라고 하길래 ‘잡스’ 영화도 봤다. 스티브잡스의 모습을 관찰했고, 천재들의 공통점에 대해 고민했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하며, 표현을 위해 노력한 점을 언급했다.

뛰어난 암기력에 전교 1등을 놓친 적이 없는 엘리트 김보라를 연기하는 하연수는 “이번에 준비하면서 원작을 보면서 캐릭터를 봤다. 어떻게 다르게 설정할지 많이 고민하고 감독님과 상의도 했다. 원작처럼 제가 사투리를 쓴다. 제가 부산 출신이라 무리 없이 준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정반대의 성향을 지닌 이유찬과 김보라가 만나 펼쳐지는 힐링 로맨스가 ‘리치맨’의 관전 포인트다. 김준면은 “하연수 씨와 잘 지내고 있다. 호흡 좋다”라고, 하연수는 “처음엔 잘 몰라서 어색할 수 있었지만, 서로 편하게 대하고 이야기도 하면서 소통하고 있다”며 두 사람의 호흡을 자랑했다.

김예원은 태산그룹의 막내딸로 외모, 성격, 능력 모두 갖춘 민태라 역을 맡았다. 민태라는 이유찬에 사랑에 빠진다. 김예원은 “한국의 ‘리치맨’에서는 제가 일방적인 사랑을 하는 부분이 많이 드러날 것 같다. 일방적이긴 하지만 사랑에 대한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여자의 모습을 보여드린다”라고 민태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리치맨’은 후지TV VOD 다운로드 최고 기록을 보유한 일본 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라는 점에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민두식 감독은 원작에서 가져 온 부분에 대해 “기본적으로 일본 남녀배우가 가지고 있는 까칠함, 평범함의 조합들이 좋아 보였다. 그 지점은 그대로 가져가려고 했다. 배우들은 그 역할을 소화하기에 충분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차이점으로 민두식 감독은 “원작에선 태라가 유찬과 보라의 로맨스에 초반에만 들어간다. 한국판 ‘리치맨’에서 태라는 기본적으로 삼각로맨스를 가져간다. 원작과 살짝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민두식 감독은 “원작이 있어서 부담이 되기도 한다. 원작과의 비교보다 여기 나오는 배우들의 새로운 스토리를 기대하고 봐주시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어 하연수는 “현실적인 드라마기도 하지만, 캐릭터들이 만화적인 요소도 강하다고 생각한다. 제가 했던 작품들 중에서 제일 다양한 목소리로 연기했다. 괴짜 같은 목소리도 하고, 귀여운 목소리도 하면서 열심히 심혈을 기울여 연기하고 있다. 모두 의기투합해서 하고 있으니 끝까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리치맨’은 오는 9일 첫 방송된다.

 

사진=MB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