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후이 “다양한 모습 보여줄 것… 다음에는 섹시한 걸 할 수도”(인터뷰)
펜타곤 후이 “다양한 모습 보여줄 것… 다음에는 섹시한 걸 할 수도”(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5.04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펜타곤 후이가 팀의 프로듀싱을 맡으며 느낀 점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보이그룹 펜타곤(PENTAGON)이 최근 서울 마포구 한 모처에서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후이는 펜타곤이 발전한 점에 대해 “자연스럽게 즐기는 모습이 더 잘 보인다. 처음에는 '재밌게 놀자'고 해도 무대에서 놀아본 적이 많이 없어서 덜 자연스러웠다. 요즘에는 우리끼리 노는 모습을 더 잘 보여드리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간 파워풀한 모습부터 감성적인 모습, 이번 너드 콘셉트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펜타곤이다. 이와 관련해 후이는 “각 콘셉트는 펜타곤이 그동안 쌓아왔던 음악적 히스토리 중 하나인 것 같다. 기존에 우리가 강한 퍼포먼스도 할 수 있고, 너드 콘셉트도 보여드렸다면, 다음에는 섹시한 것을 할 수도 있다. 그 어떤 것을 펜타곤의 색깔이라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후이는 “앞으로 다양한 펜타곤의 색을 보여주는 과정 중의 하나다. 10명이 콘셉트적인 생각을 많이 나누고 고민도 하고 있다. 다음에 '어떤 콘셉트를 해보자'라는 의견들이 많이 나와 있어서, 앞으로도 다양하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여 기대를 모았다.

후이는 팀에서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맡고 있는 ‘대세 작곡돌’로 꼽히고 있다. 후이는 “그동안은 혼자 끙끙 앓으면서 곡을 썼던 것 같다. 이번에는 이던과 함께 만들었고 항상 옆에서 도와주는 플로우블로우 팀도 있다. 그저 행복하고 감사하다. ‘다음에는 무엇을 할까’라는 걱정이 조금 있지만 기대감이 더 드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펜타곤은 타이틀곡 ‘빛나리’로 활발히 활동 중이며, 최근 입소문을 타며 음원 차트에 역주행하는 성장세를 보여주기도 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