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최강창민 “최현석 셰프와 시간, 스태프에게 등 떠밀려 갔지만..."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이 최현석 셰프와의 시간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룹 동방신기의 단독 콘서트 ‘티브이엑스큐! 콘서트 -서클- #웰컴(TVXQ! CONCERT -CIRCLE- #WELCOME)’ 기자간담회가 6일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내 보조경기장에서 열렸다. 

이번 공연은 2년 11개월 만에 열린 국내 콘서트로, 지난 5일부터 오늘(6일)까지 양일간 2만 2000여 명의 관객이 몰렸다. 

동방신기는 이번 공연을 통해 지난 3월 공개한 정규 8집 ‘뉴 챕터 #1: 더 찬스 오브 러브(New Chapter #1: The Chance of Love)’부터 ‘허그(Hug)’, ‘왜(Keep Your Head Down)’ 등 15년간 발표한 히트곡까지 선보여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사한다.

최강창민은 최근 라이브 방송 '동방신기의 72시간'을 통해 최현석 셰프의 레스토랑 현장을 체험했다. 이에 최강창민은 "최현석 셰프님의 레스토랑에 가고 싶은 생각이 눈곱만큼도 없었다. 일상 속에서 일용할 양식 정도만 만들고 싶었는데 스태프들에게 등 떠밀려서 갔다"고 전했다.  

이어 최강창민은 "하지만 막상 해보니까 너무 즐거웠다. 노동이라는 활동이 얼마나 성스럽고 가치 있고 보람 있는 일인지를 다시 한 번 느꼈다"며, "좋고 안 좋은 점을 떠나서 '일을 하고 움직인다'는 것 자체가 '살아있구나'라고 느껴서 성스러웠다. 귀중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룹 동방신기는 오는 6월 8일~10일 총 3일간 닛산 스타디움에서 ‘동방신기 라이브 투어 ~비긴 어게인~ 스페셜 에디션 인 닛산 스타디움(東方神起 LIVE TOUR ~BIGIN AGAIN~ Special Edition in NISSAN STADIUM)’을 개최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