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최민수 "성공할 때까지 몰래카메라 시도해"
'무법변호사' 이준기-최민수 "성공할 때까지 몰래카메라 시도해"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5.0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이준기와 최민수가 촬영 현장 속 비하인드를 이야기했다. 

tvN 드라마 ‘무법변호사’ 제작발표회가 8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진민 감독,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 등이 참석했다.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최민수는 촬영 현장에 대해 "네 사람이 모두 재미있다"며, "현장에서 서로 장난을 치려고 고민도 하고, 몰래카메라를 성공할 때까지 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에 이준기는 "제가 두 차례 당했다"며, "어느 날 선배님이 스태프분들과 싸우고 계셨는데, 갑자기 저를 찾으셨다. 그날 10분 늦어서 겁이 났지만, 스태프분들이 선배님의 연기력을 받아주시지 못했다"고 헤프닝에 대해 말했다.

이어 최민수는 갑자기 "왜 네가 이야기하냐"고 소리를 질렀고, 이준기는 "선배라고 이야기 다해요?"라고 반박하는 설정으로 상황극을 하기도 했다. 

이준기는 "오늘도 하려고 했지만, 감독님이 말리셨다"며, 웃음을 이끌어냈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드라마 ‘무법변호사’는 오는 12일 오후 9시에 첫 방송한다. 


사진=박소진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