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정려원, 행복한 결혼식에서 나락으로... 멘붕 대참사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드라마 ‘기름진 멜로’의 정려원이 계속되는 불행에도 엉뚱한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살리며 몰입도를 높였다.

SBS 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 ‘단새우’를 연기하는 정려원은 인생에서 가장 행복해야 할 순간 불어닥친 불행들과 마주하고 투구 뒤에 숨어 가족 같은 임마(말)와 위기를 헤쳐 나가려는 엉뚱 극복법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8일 방송된 ‘기름진 멜로’ 3, 4회에는 단새우의 험난한 결혼식 준비 과정부터 빈털터리 신세로 전락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단새우는 신랑 나오직(이기혁 분)의 예복과 구두를 찾기 위해 양복점을 방문했다가 우연치 않게 두칠성(장혁 분)과 용승룡(김사권 분)의 싸움에 휘말리며 결혼식 전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나아가 결혼식 당일 버진 로드에서 신랑 나오직 대신 검찰 수사관을 마주하며 눈앞에서 아빠(이기영 분)가 체포되는 모습을 보는 것을 시작으로 신랑 나오직의 도망, 말기 암 진단까지 총체적 난국을 맞이했다.

과연 가장 행복해야 할 순간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린 단새우가 앞으로 이 역경을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정려원은 극단적 상황 속에서도 엉뚱하지만 순수한 단새우의 매력을 최고치로 끌어올리며 캐릭터의 매력을 더했다. 

또한 정려원은 근심 걱정 하나 없던 재벌 2세의 엉뚱하고 사랑스러운 모습부터 인생 최고 ‘멘붕’의 순간을 맞이하며 충격받은 모습까지 극 중 단새우의 정서에 그대로 녹아 든 연기로 현실에 있을 법한 단새우를 그려냈다. 

한편 정려원을 비롯해 이준호, 장혁, 조재윤, 김사권 등이 출연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연애담을 그린 로코믹 주방 활극으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SBS 드라마 ‘기름진 멜로’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