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헤이즈부터 트와이스 정연까지 ‘보기만 해도 시원해’ 블루 헤어 4
[기획] 헤이즈부터 트와이스 정연까지 ‘보기만 해도 시원해’ 블루 헤어 4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5.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보기만 해도 가슴이 뻥 뚫리는 것만 같은 블루 컬러로 헤어를 물들여보는 건 어떨까? 블루 컬러로 물들인 헤어스타일은 유니크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가 동시에 느껴져 매력적인 스타일로 알려져 있다. 

파격적인 느낌이 강해 도전할지 말지 망설이는 이들을 위해 준비했다. 이에 스타일리시한 가수 헤이즈부터 김재경, 에이핑크 정은지, 트와이스 정연까지 그들의 뷰티 스타일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우주 최강 시크’, 헤이즈

헤이즈는 그레이 컬러와 섞인 듯한 오묘한 블루 컬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긴 헤어스타일이 트레이드 마크인 헤이즈는 지속적으로 인기몰이 중인 레이어드 디자인을 자연스럽게 연출해 편안한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 ‘만툭튀 비주얼’, 김재경

김재경은 만화 속 주인공 같은 비비드한 블루 컬러로 변신했다. 특히 김재경은 앞머리를 내리고, 굵게 안으로 헤어를 말아 더욱 어려 보이고, 발랄한 이미지를 표현했다. 또한 립을 레드 컬러로 꽉 채워 발라 헤어와 대조되는 포인트를 주기도 했다. 

☆ ‘신비로운 요정’, 에이핑크 정은지

정은지는 청록빛으로 머리를 물들여 요정 같은 비주얼을 자랑했다. 정은지는 헤어의 전체가 아닌 중간부터 컬러를 넣어 자연스러우면서도 부담 없는 스타일링을 했다. 여기에 레이스 소재의 의상을 매치해 한층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뽐냈다.

☆ ‘유리구슬 같은 눈망울’, 트와이스 정연

보이시한 매력을 발산했던 정연은 헤어를 스카이 블루 컬러로 선보여 인형같이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드러냈다. 특히 정연은 헤어를 내추럴하게 묶어 더욱 청순한 미모가 돋보였다. 더불어 핫핑크 립과 진주 디테일의 초커를 더해 통통 튀는 느낌을 자아냈다.


사진=헤이즈, 김재경 SNS,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