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코리아’, 시즌9로 종영 “디지털 콘텐츠 지속적 공개 계획”(공식입장)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SNL 코리아’가 종영한다.

11일 tvN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 제작진은 “지난 2011년 12월 3일, '뭘 좀 아는 어른들의 생방송 코미디쇼'라는 기치를 걸고 시작한 ‘SNL 코리아’가 지난 시즌9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SNL코리아’는 '3분 남친', '극한직업', '더빙극장', 'GTA시리즈' 등 고유의 독특한 재미를 담아낸 디지털 숏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여의도 텔레토비', '미운우리프로듀스101' 등 정치권 풍자 역시 화제에 오르며 토요일 저녁을 대표하는 코미디쇼로 자리매김 해왔다.

총 205회차의 방송을 통해 186팀의 호스트가 출연했으며, 매 시즌 함께 한 크루들도 SNL코리아를 계기로 성장을 거듭해 의미를 더했다.

시즌 1의 김슬기, 고경표를 비롯해 유병재, 권혁수, 정상훈 등 작가·배우 출신의 크루, 신동엽, 유세윤, 안영미, 김준현 등 많은 크루들이 코미디 연기를 통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더불어 제작진은 “페이스북 팔로우 수가 약 260만에 이를 만큼 디지털 콘텐츠 시장을 선도해 온 ‘SNL코리아’는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 흐름에 따라 대승적인 종영을 결정했지만, tvN은 기존 ‘SNL코리아’ 방송을 통해 선보인 디지털 숏을 비롯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SNL코리아’ 페이스북을 통해 디지털 숏의 DNA를 새롭게 해석한 '예능 드라마', '디지털 꽁트' 등 tvN, XtvN, CJ E&M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끝으로 제작진은 “여러분의 많은 양해와 관심 부탁드리며, 약 7년의 시간, 9시즌 동안 토요일 밤을 함께해 준 시청자 여러분들, 스스로를 내려놓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호스트 분들과 크루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