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오늘은 내가 주인공!' 스포트라이트 한 몸에 받을 수 있는 패턴룩 3
[기획] '오늘은 내가 주인공!' 스포트라이트 한 몸에 받을 수 있는 패턴룩 3
  • 이혜린 기자
  • 승인 2018.05.1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여름 시즌이 돌아오면서 눈에 띄게 화려한 패턴이 살아있는 의상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큼지막한 패턴이 돋보이는 패션은 스포티할 뿐만 아니라 에스닉한 분위기까지 발산할 수 있어 더욱 매력 포인트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이에 스타들은 어떤 의상을 입었는지 살짝 엿보고 왔다. 에이핑크 손나은부터 다비치 이해리, 현아까지 유니크한 이미지를 그릴 수 있는 패턴 스타일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얼굴 가려도 빛나는 미모’, 에이핑크 손나은 

요가, 필라테스 등을 즐겨 하는 걸로 유명한 손나은은 스포츠웨어를 통해 멋스러운 스타일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블루 컬러의 기하학 패턴이 들어간 레깅스를 입어 활동적인 패션을 자랑했다. 여기에 집업을 무심하게 걸쳐 내추럴한 포인트를 주기도 했다. 

‘여성스러운 꽃미소’, 다비치 이해리

이해리는 최근 유행하는 퍼프 슬리브 디테일의 원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레드, 브라운, 블랙이 조화를 이루는 패턴으로 에스닉룩과 같은 분위기까지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골드 소재의 드롭 이어링, 허리 스트랩 등으로 더욱 화려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높였다. 

’이렇게 사랑스러울 수 있나요?’, 현아

현아는 티셔츠에 수채화 물감을 풀어 놓은 듯한 유니크한 의상으로 눈길을 뽐냈다. 사진 속 현아의 의상은 롱 슬리브에 귀여운 고양이 디테일이 더해져 스트리트 패션을 연출하기에 충분했다. 더불어 밑단이 네모난 디자인으로 잘린 핫팬츠를 입어 전체적인 패션의 조화를 맞췄다. 


사진=손나은, 이해리, 현아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