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첫 주연, 부담 크지만 즐거운 마음”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첫 주연, 부담 크지만 즐거운 마음”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5.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진기주가 첫 주연을 맡은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준배 PD,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진기주는 극 중 대한민국 톱배우 한재이(본명 길낙원) 역을 맡았다. 한재이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아이콘이자, 멜로 연기가 기가 막히는, 그러나 할 말 다하고 자뻑 충만한, 남성팬은 물론 다수의 여성팬을 거느린 인기 배우다.

데뷔 이래 첫 주연을 맡게 된 진기주는 “저에게 엄청난 애정과 믿음의 말씀 해주신 감독님 감사하고 덕분에 행복하다”라면서 “부담감이 굉장히 크다. 큰 부담감만큼 즐거운 마음도 크다.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진기주는 “무엇보다 현장이 너무 좋다. 현장에 있을 때가 행복한 것 같아서, 길낙원를 허락해주신 분들께 믿음 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드라마로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