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이리와 안아줘’, 로맨스+스릴러 다 잡았다… 수목극 왕좌 등극할까(종합)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내로라하는 배우들부터 신예까지 탄탄한 캐스팅을 갖췄다. 여기에 대중이 고루 좋아하는 장르 로맨스, 스릴러를 택해 안방극장의 재미를 예고했다. ‘이리와 안아줘’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수목극 왕좌에 등극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1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최준배 PD,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이 참석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작품의 주요 키워드는 ‘힐링’이다. 각 인물들은 불가항력적인 사건들 속에서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으로 힐링을 선사한다.

최준배 PD는 “일상에 소박한 행복을 박탈 당한 인물들이 조금 더 행복해지기 위해 용기를 내고 헤쳐나가려는 이야기다. 그 안에 여러 가지 안아줌의 형태들이 그 과정을 얼마나 윤택하게 만들어주는지 차분하게 따라간다”고 작품의 기획 의도를 전했다.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들며 선사하는 긴장감은 ‘이리와 안아줘’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장기용은 “로맨스와 스릴러를 빠르게 넘나드는 게 매력적이었다. 주연의 기회가 온 것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끝날 때까지 모든 배우들과 힘내서 누구 하나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캐스팅도 탄탄하다. 관록의 허준호와 안정적 연기력 장기용, 진기주를 비롯해 윤종훈, 김경남, 이다인, 최리, 정다혜, 권혁수, 주우재 등이 합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준배 PD는 “배우들이 ’요즘 친구들은 이렇구나’ 싶을 정도로 긍정적인 에너지가 장착돼 있다. 힘든 역경을 뚫고 나가는 인물들을 표현하는데 있어 부족함이 없겠구나 싶었다”라고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윤희재 역을 맡은 허준호는 “대본을 읽고 너무 좋았다. 감사했다. 철저한 계획과 죽이겠다는 마음을 사전에 가지고 치밀하게 살인을 하는 인물이다. 매일 촬영 나가서 감독님을 괴롭히고 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인물의 특성이 사이코패스라는 점에 끌렸다는 허준호는 “악역을 몇 번 해보면서 사이코패스는 언젠가 해보고 싶다는 작은 희망은 있었다. 이해나 공감 가지 않는 부분이 있어 잠시 멈칫했던 것이지 작품 자체에 대한 느낌은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더불어 허준호는 함께하는 후배들을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나 역시 이런 좋은 에너지를 가진 시절이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는다. 기운적으로 느낌이 다 잘 될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그동안 부진했던 MBC 드라마의 성적을 ‘이리와 안아줘’가 회복시킬 수 있을까. 시청률에 대한 물음에 허준호는 “저는 한 자릿수 시청률에 있던 세대가 아니다. 10%만 돼도 잘 됐다고 하는 게 사실 적응이 안 된다. 지난해 드라마 시청률이 15%까지 갔는데 ‘너무 잘 됐다’고 했다. 저에게는 모자란 수치다. 저는 30%를 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신경용 포토그래퍼(스튜디오 다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