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 PD “엑소 세훈, 승부욕 있고 상남자 같은 면 있다”(인터뷰)
‘범인은 바로 너!’ PD “엑소 세훈, 승부욕 있고 상남자 같은 면 있다”(인터뷰)
  • 변진희 기자
  • 승인 2018.05.15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범인은 바로 너!’ PD가 막내라인 세훈, 세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조효진 PD, 김주형 PD가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김주형 PD는 엑소 세훈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막내라인을 꾸리려고 하는데, 어설픈 형들이 있으니 막내는 진지해도 괜찮겠다 생각했다. 예전에 쇼를 할 때 세훈이를 눈여겨보고 있었다. ‘저 친구는 왜 이렇게 진지할까’라는 궁금증도 있었다. 예능으로 노출도 많이 되지 않은 친구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세훈 씨와 미팅을 했는데 예상대로 진중한 면이 있고, 차분하기도 했다. 세훈 씨가 우리가 원하는 역할을 잘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았고, 예능은 많이 하지 않았지만 잘 끌어줄 수 있는 멤버가 있으니 믿고 하자고 설득했다. 세훈 씨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김주형 PD는 “촬영을 진행해보니 세훈 씨만의 독특한 캐릭터가 만들어졌다. 승부욕도 있고 상남자 같은 면도 있었다. 어설픈 면도 나와서 생각했던 역할 이상이라 생각했다. 결과적으로 좋은 캐스팅이 됐다”고 세훈을 칭찬했다.

구구단 세정 캐스팅에 대한 물음에 김주형 PD는 “여성 멤버가 있을 때 장점과 단점이 존재한다. 여성 멤버가 혼자 있을 때 많이 주목 받아 캐릭터화가 쉬운 장점이 있지만, 혼자 하면서 겪는 부담감도 존재한다. 민영 씨가 예능이 처음이라, 그 부담감을 덜어줄 친구가 필요했다. 시선을 균형 있게 잡아주면 좋겠다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활발히 활동 중인 세정 씨를 만나게 됐고, 밝고 귀엽고 좋았다. 다만 걱정했던 부분은 소녀 가장 같은 스타일에 모든지 열심히 하려고 하는 점이었다. 그게 나쁘지 않지만, 너무 열심 하면 부담으로 느껴질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런 역할은 해줄 사람이 많으니 편하게 막내로서 즐겨달라고 했고, 실제로 세정 씨도 그 점을 인정하고 적응하려고 했다. 민영 씨와도 너무 잘 지내서 보기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효진 PD는 “아이오아이 때도 큰 언니였기 때문에, 열심히 해야 하는 느낌이 있었던 것 같았다. 다행히 저희 프로그램을 하면서는 많이 내려놓고 즐긴 것 같았다. 스스로도 많이 배웠다고 말해서 다행이었다. 다양한 케미스트리가 많이 나와서 만족스럽다”고 강조했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는 넷플릭스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스토리형 예능프로그램으로, 지난 4일부터 시작해 매주 금요일 2편씩 공개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변진희 기자
변진희 기자

bjh123@zenithnews.com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